美 전략폭격기 B-1B 한반도 재전개…北ICBM 하루만에 강력 경고(종합)

하채림 입력 2022. 11. 19. 15:00 수정 2022. 11. 19. 17:43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도발 하루 만에 미국 전략폭격기 B-1B가 한반도에 전개, 대응 무력시위를 벌였다.

앞서 이종섭 국방부 장관은 이달 3일 미국에서 열린 제54차 한미안보협의회의(SCM) 후 기자회견에서 미국이 한반도와 그 주변에 전략자산의 전개 빈도와 강도를 확대하는 방식을 통해 미 전략자산을 상시 배치에 준하는 효과가 있도록 운용함으로써 북한의 어떠한 도발에도 효과적으로 대응해 나가기로 했다고 말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韓 F-35A·美 F-16와 연합공중훈련…비질런트스톰 후 2주만에 한반도 재출격
"'전략자산 상시배치 수준 전개로 확장억제 강화' 한미 합의 이행" 평가
美 전략폭격기 B-1B 한반도 재전개…北ICBM 하루만에 강력 경고

(서울=연합뉴스) 하채림 기자 =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도발 하루 만에 미국 전략폭격기 B-1B가 한반도에 전개, 대응 무력시위를 벌였다.

한미 간 '전략자산 상시 배치 수준 전개' 합의 이행으로 확장억제 실행력을 과시하며 강력한 대북 경고 메시지를 보낸 것으로 평가된다.

한미는 19일 미 공군의 B-1B 전략폭격기가 한반도에 재전개한 가운데 한미 연합공중훈련을 실시했다고 합동참모본부가 밝혔다.

한미 연합공중훈련은 한국 공군의 F-35A와 미 공군의 F-16 전투기가 한국방공식별구역(KADIZ)으로 진입하는 미 B-1B 전략폭격기를 호위하면서 연합 편대비행을 실시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우리 공군 F-35A와 미 공군 F-16이 각 4대가 투입됐다.

B-1B는 이달 5일 한미 연합공중훈련 '비질런트 스톰' 이후 14일 만에 다시 한반도에 출격했다.

이날 한반도에 전개한 B-1B는 지난달 괌에 전진 배치된 4대 중 2대인 것으로 알려졌다.

미 전략폭격기 B-1B 한반도 재전개 (서울=연합뉴스) 합동참모본부는 한미가 19일 미 공군의 B-1B 전략폭격기가 한반도에 재전개한 가운데 연합공중훈련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미국 전략폭격기 B-1B의 한반도 재전개는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도발 하루 만에 이뤄졌다. 한미 연합공중훈련은 한국 공군의 F-35A와 미 공군의 F-16 전투기가 한국방공식별구역(KADIZ)으로 진입하는 미 B-1B 전략폭격기를 호위하면서 연합 편대비행을 실시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우리 공군 F-35A와 미 공군 F-16이 각 4대가 투입됐다. B-1B는 이달 5일 한미 연합공중훈련 '비질런트 스톰' 이후 14일 만에 다시 한반도에 출격했다. 이날 한반도에 전개한 B-1B는 지난달 괌에 전진 배치된 4대 중 2대인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은 이날 한미 연합공중훈련 모습. 2022.11.19 [합참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B-1B는 저공 고속 침투 목적으로 개발돼 최고 속도 마하 1.25(음속 1.25배)로 비행하며 1만2천㎞에 달하는 최대 항속거리를 자랑한다.

폭장량은 56.7t에 달해 미국 B-52, B-2는 물론 45t의 러시아 Tu-160 등 여타 주요 폭격기보다 월등히 많다. 2천파운드급 Mk-84 폭탄 24발, 500파운드급 Mk-82 폭탄 84발, 2천파운드급 GBU-31 유도폭탄 24발 등 재래식 무장을 운용한다.

합참은 "이번 훈련은 동맹의 압도적인 전력으로 한미 연합방위 능력과 태세, 미국의 철통같은 한반도 방위 및 확장억제 공약 이행 의지를 다시 한번 시현했다"고 밝혔다.

이어 "아울러 한미간 조율된 미국의 확장억제 전력을 신속히 한반도에 전개·대응하는 절차를 숙달하는 등 연합작전 수행능력을 향상시켰다"고 설명했다.

B-1B가 한반도 전개 14일 만이자 북한의 ICBM 도발 이튿날 신속하게 한반도에 재전개한 것은 확장억제 실행력을 강화를 위해 한미가 합의한 '전략자산 '적시 전개', '상시 배치 수준 전개'가 이행된 것으로 볼 수 있다.

미국 앤드루스 공군기지 방문한 이종섭 장관 (서울=연합뉴스) 이종섭 국방부 장관과 오스틴 미국 국방장관이 3일(현지시간) 미국 메릴랜드주 소재 앤드루스(Andrews) 공군기지를 방문해 대화하고 있다. 2022.11.4 [국방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앞서 이종섭 국방부 장관은 이달 3일 미국에서 열린 제54차 한미안보협의회의(SCM) 후 기자회견에서 미국이 한반도와 그 주변에 전략자산의 전개 빈도와 강도를 확대하는 방식을 통해 미 전략자산을 상시 배치에 준하는 효과가 있도록 운용함으로써 북한의 어떠한 도발에도 효과적으로 대응해 나가기로 했다고 말했다.

'상시 배치 수준 효과'에 대해 이 장관은 "필요시 적시에 요청하면 바로 배치된 효과와 동일하다는 차원에서 상시 배치 수준 효과를 가져오려한다는 표현을 썼다"고 설명한 바 있다.

실제로 전날 북한의 ICBM 도발이 있은 지 하루 만에 B-1B가 한반도로 출격해 미국의 확장억제 역량을 현시하며 강력한 대북 경고 메시지를 보냈다.

합참은 "한미는 상호 긴밀한 공조하에 관련 동향을 추적 감시하면서 유사시 적의 도발에 대응할 수 있는 연합작전 능력을 지속 향상시켜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괌에 돌아온 B-1B…4개월 전보다 더 많은 동맹과 훈련" (서울=연합뉴스) 태평양공군은 10월 20일 B-1B가 '폭격기동군임무(BTF)' 수행을 위해 괌에 배치됐다고 발표하고, 4개월 전 배치 때보다 인도태평양에서 더 많은 동맹국과 여러 훈련을 할 것"이라고 예고했다. 사진은 괌 앤더슨 기지에 도착한 B-1B 모습. 2022.10.23 [미 태평양공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전날 북한은 오전 10시 15분께 평양 순안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ICBM 1발을 발사했다. 비행거리는 약 1천km, 고도 약 6천100km, 속도 약 마하 22(음속의 22배)로 탐지됐다.

북한은 이날 관영매체 보도를 통해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현지지도 하에 ICBM 화성-17형을 발사했다고 공개했다.

보도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적들이 핵타격수단들을 뻔질나게 끌어들이며 계속 위협을 가해온다면 우리 당과 공화국정부는 단호히 핵에는 핵으로, 정면대결에는 정면대결로 대답할 것이라고 엄숙히 천명했다"고 발언, 전략자산 전개 강화 등 한미일의 확장억제 공조에 강하게 반발했다.

tree@yna.co.kr

▶제보는 카톡 okjebo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