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메가엑스 눈물의 기자회견…대표 폭언-성추행 피해 주장 [종합]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입력 2022. 11. 16. 15:03 수정 2022. 11. 16. 17:09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동아닷컴]
오메가엑스 눈물의 기자회견…대표 폭언-성추행 피해 주장 [종합]

보이그룹 오메가엑스가 소속사 스파이어엔터테인먼트의 부당행위를 폭로하며 눈물을 흘렸다.

오메가엑스 멤버들은 16일 오후 2시 서울 서초구 법원로 변호사회관 인권실에서 전속계약 해지 관련 기자회견을 열었다. 기자회견에는 법률대리인 법무법인 에스 노종언 변호사와 서주연 변호사도 함께했다.

이날 노 변호사는 멤버들이 소속사 대표 강모 씨로 부터 당한 피해를 주장하며 “오메가엑스의 활동을 위해 전속계약을 해지하는 것이 우선이다. 금일자로 전속계약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을 접수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폭행, 협박, 업무상 위력에 의한 강제 추행, 공갈 미수 등으로 형사 고소할 계획이며 위자료 청구로 준비 중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학대와 추행 피해가 있어 손해배상소송은 무난하게 승소할 거라고 예상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오메가엑스 리더 재한은 “지금껏 참고 버틸 수밖에 없었던 이유는 참지 않으면 마지막 기회가 사라질 것이라 생각했기 때문에 때문”이라며 “이런 일에 시간을 낭비하고 싶지 않았다. 팬들을 보면서 참아야한다고만 생각했다. 맏형으로서 내가 힘들어하는 모습을 보이면 동생들까지 무너질까봐 오메가엑스를 지키고 싶었다”고 고백했다. 그는 “오메가엑스로 활동하면서 부당한 대우를 받아왔다. 우리 꿈을 잃게 될까봐 참고 버텨왔지만 더 이상 그럴 수 없다고 판단했다”며 “계속 참게 되면 우리의 꿈을 펼치지 못할 것이라는 생각이 들어서 세상에 소리를 내야겠다고 생각했다”고 털어놨다.

오메가엑스 멤버들은 강 씨가 술자리와 흑기사를 강요했으며 성희롱 발언뿐 아니라 허벅지와 얼굴을 만지거나 손을 잡는 등 성추행도 했다고 주장했다. “죽여 버린다” “박박 기어라” 등의 폭언을 일삼았으며 극단적인 선택을 하겠다며 협박을 하기도 했다고 주장했다.

오메가엑스 멤버들은 “음악을 사랑하고 무대를 사랑하는 사람으로서 상품이 아닌 사람으로서 존중받고 싶다”고 호소했다.

멤버 예찬은 초반에는 잘 대해줘 신뢰했으나 점점 부정적인 영향을 끼치는 경험이 반복되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그는 강 씨의 개인적인 푸념을 들어주느라 연습시간을 뺏기기도 했다면서 “내가 지금까지 가스라이팅을 당하고 있었다는 의심이 확신으로 변했다. 스스로 바보 같았다”며 “형들이 술자리에서 희생당하는 모습을 보며 미안한 마음이 들었다. ‘형들도 이렇게 버티는데 나도 무너지지 않아야 한다’는 생각으로 장난치며 넘기는 게 습관이 됐다”고 털어놨다.

세빈은 “술자리를 거부하면 다음 앨범은 없다고 말씀하셨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한겸은 공황장애를 호소했다가 “다음 앨범은 10인조”라며 탈퇴 협박을 받았다고 말했다.

이에 서주연 변호사는 “강 이사는 멤버들에게 정신적 학대를 했다. 잘해줬다가 학대하는 과정을 반복하며 1년 넘게 말도 안 되는 행위를 자행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오메가엑스와 소속사의 갈등은 지난달 월드투어 도중 수면 위로 드러난 바. 정훈은 “귀국 후 진심어린 사과를 단 한 번도 받아본 적 없다. 오히려 군대 문제와 정산을 거론하면서 협박을 일삼았다. 대화를 할 수 없다고 판단했고 결심했다”고 밝혔다. 정산 협박과 관련해 노종언 변호사는 “멤버 한 명당 3~4억의 빚을 대신 갚으라는 내용”이라고 부연했다.

재한은 “포기하지 않고 달려온 만큼 멤버들과 팬들을 지키고 싶다. 좋은 무대로 설 수 있도록 많은 가능성을 열어두고 있다. 앞으로의 오메가엑스 향후 활동에 관심 가져주시면 감사하겠다”며 “팬 분들이 있기에 오메가엑스 11명 모두가 지금 이 자리에 올 수 있었다. 포기하지 않고 계속 좋은 모습으로 음악하고 무대하며 인사드리고 싶다”며 눈물을 흘렸다.

한편, 논란의 중심에 선 소속사 대표 강 씨는 지난 7일 자진사퇴했다. 소속사는 “오메가엑스 멤버들이 다시는 이런 불미스러운 일을 겪지 않도록 재발 방지에 힘쓸 것이며 또한 더 좋은 환경에서 아티스트 활동에만 전념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멤버들과 대화를 이어나가도록 하겠다”고 약속했지만 양측의 의견 차는 좁혀지지 못했다.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 사진|김종원 스포츠동아 기자 won@donga.com

저작권자(c)스포츠동아.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