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바타’서 죽은 73살 시고니 위버, “속편서 샘 워싱턴 10대 딸로 등장”[해외이슈](종합)

입력 2022. 11. 5. 06:02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2009년 '아바타'에서 죽은 닥터 그레이스 박사 역의 시고니 위버(73)가 속편 '아바타:물의 길'에서 10대로 등장한다.

스크린랜트는 3일(현지시간) "예고편에서 시고니 위버의 키리 캐릭터가 등장하는데, 이는 그레이스 박사일 수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시고니 위버의 새로운 캐릭터만이 '아바타2';에서 심장 박동을 들을 수 있는 것은 그녀가 판도라와 그레이스 박사와 가진 독특한 연결고리가 될 수 있다"고 전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마이데일리 = 곽명동 기자]2009년 ‘아바타’에서 죽은 닥터 그레이스 박사 역의 시고니 위버(73)가 속편 ‘아바타:물의 길’에서 10대로 등장한다.

스크린랜트는 3일(현지시간) “예고편에서 시고니 위버의 키리 캐릭터가 등장하는데, 이는 그레이스 박사일 수 있다”고 전했다.

인간에서 나비족이 된 주인공 제이크 설리(샘 워싱턴)와 나비족 네이티리(조이 살다나)는 네 자녀를 둔 부모로 등장한다. 예고편에서 10대 딸 키리는 “나는 그녀를 느낀다. 심장이 뛰는게 느껴진다. 그녀는 매우 가까이있다”고 말한다.

스크린랜트는 “나비족과 판도라 행성의 강한 연관성을 고려할 때 키리가 판도라의 심장박동 자체를 언급하고 있을 가능성이 있다”고 했다.

이어 “그러나 시고니 위버가 키리를 연기하기로 한 결정은 어떤 면에서 그레이스 박사와 연결시키는 것 같다”고 예상했다.

그러면서 “시고니 위버의 새로운 캐릭터만이 ‘아바타2’;에서 심장 박동을 들을 수 있는 것은 그녀가 판도라와 그레이스 박사와 가진 독특한 연결고리가 될 수 있다”고 전했다.

이 매체는 “‘아바타2’의 이야기 중 일부는 키리가 그레이스 박사의 기억을 찾고 그녀를 다시 살아나게 하려는 것에 관한 것일 수도 있다”고 보도했다.

한편 지난 2일 공개된 ‘아바타:물의 길’ 예고편은 하루만에 2,400만 이상의 조회수를 기록하며 폭발적 관심을 불러 일으켰다.

아바타2 제작진은 예고편 설명을 통해 "설리 가족이 겪는 곤경, 서로의 안전을 지키기 위한 여정과 살아남기 위해 벌이는 전투, 이 가족이 견뎌내는 비극"을 다룬다고 소개했다.

앞서 할리우드 리포터는 지난달 28일 “‘아바타:물의 길’ 상영시간은 3시간 10분이다”라고 보도했다.

이는 ‘어벤져스:엔드게임’(3시간 2분) 보다는 길고, ‘타이타닉’(3시간 14분) 보다는 짧은 시간이다. 2009년 12월에 개봉한 '아바타'는 2시간41분이었다.

이 매체는 "코로나19 팬데믹을 거치면서 영화는 길어지고 있다"면서 "많은 할리우드 작품들이 2시간 30분 이상 상영되고 있다”고 전했다.

12월 개봉.

[사진 = AFP/BB NEWS, 디즈니, 영상 캡처]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