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우빈♥신민아→류준열♥혜리, 결혼 기대되는 장수 스타 커플[스타와치]

이해정 입력 2022. 11. 2. 11:55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예능 공동 출연부터 동반 여행, 서로의 반려견을 대신 산책시키는 인증샷까지.

행여나 들킬까 조용히 연애하다 돌연 결혼을 발표하던 스타들의 연애 스타일이 180도 바뀌었다.

7년째 연애 중인 가수 세븐, 배우 이다해 커플은 올해 초 MBC '전지적 참견 시점'을 통해 최초로 방송에 동반 출연해 화제가 됐다.

그룹 걸스데이 출신 혜리와 배우 류준열도 지난 2017년부터 공개 연애 중인 장수 커플이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뉴스엔 이해정 기자]

예능 공동 출연부터 동반 여행, 서로의 반려견을 대신 산책시키는 인증샷까지.

행여나 들킬까 조용히 연애하다 돌연 결혼을 발표하던 스타들의 연애 스타일이 180도 바뀌었다. 의지를 가지고 공개를 하지는 않더라도 일단 공개가 되면 과감하게 연애를 즐기는 모습이다. 팬들 사이에서도 원래 좋아하던 스타는 물론 그의 연인에도 관심을 보이며 커플을 '덕질'(열성적으로 좋아하여 관련된 것을 모으거나 파고드는 일)하는 새로운 문화가 퍼지고 있다.

7년째 연애 중인 가수 세븐, 배우 이다해 커플은 올해 초 MBC '전지적 참견 시점'을 통해 최초로 방송에 동반 출연해 화제가 됐다. SNS에도 투샷을 올린 적이 없다는 두 사람은 큰맘 먹고 출연한 예능에서 첫 만남부터 이별 위기 에피소드까지 공개했다. 선남선녀의 그림도 아름다웠지만 눈물 젖은 인간적인 러브스토리는 시청자의 동경이나 막연한 질투를 넘어 공감을 사기에 충분했다. 이후 이다해는 반려견 SNS 계정에 세븐의 사진을 게재하는 등 공개적인 '럽스타그램'(애정을 드러내는 인스타그램 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지난 2015년 열애 사실을 인정하고 올해로 8년째 굳건한 사랑을 이어오고 있는 배우 김우빈, 신민아 커플은 지난 9월 프랑스 파리에서 편안한 복장으로 데이트를 즐겨 팬들의 시선을 모았다. 할리우드 파파라치컷을 떠올리게 하는 사진 속 두 사람은 여느 연인처럼 다정하고 따뜻했다. 김우빈이 2017년부터 6년간 비인두암 투병을 할 때에도 신민아가 곁을 지킨 만큼 편안한 안정감과 가족 같은 푸근함도 묻어나 지켜보는 이들마저 흐뭇하게 했다.

두 사람은 지난 6월 종영한 tvN '우리들의 블루스'에서 서로 다른 배우와 러브라인을 그려 대한민국 드라마계의 흥미로운 장면을 남기기도 했다. 공개연애가 활동에 걸림돌이 됐던 과거와 달리 오히려 다채로운 작품과 배역의 발판으로 작용한 것이다.

그룹 걸스데이 출신 혜리와 배우 류준열도 지난 2017년부터 공개 연애 중인 장수 커플이다. 두 사람은 2016년 종영한 tvN '응답하라 1988'에서 인연을 맺고 실제 사랑에 골인했다. 최근 혜리는 생일을 맞은 류준열을 위해 커피차 조공을 보냈다. "사랑하는 류준열 생일 축하합니다. 준열쓰 1호 팬"이라는 문구에는 커피보다 진한 혜리의 사랑이 가득 담겼다.

배우 이정재, 대상그룹 임세령 부회장도 공개 연애하면 빼놓을 수 없는 커플이다. 두 사람은 지난 2015년부터 교제 사실을 인정하고 8년째 만남을 이어오고 있다. 두 사람은 지난달 12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에서 개최된 제74회 프라임타임 에미상(74th Primetime Emmy Awards) 시상식에 동반 참석했다. 오랜 시간 사랑을 이어온 두 사람의 투샷은 스포트라이트를 부르기에 충분했고, 이정재가 드라마 시리즈 부문 남우주연상을 수상한 후 임세령의 손을 꼭 잡는 모습도 박수갈채를 자아냈다.

과거 스타의 공개 연애는 활동에 빨간불로 여겨졌다. 수 년을 활동하고도 연애하는 사진 한 장으로 인기가 추락한 스타도 있고, 연애와 결혼이 발목을 잡아 점차 TV에서 자취를 감춘 경우도 있다. 그러나 이제 스타들의 사랑법도 팬들의 스타 사랑법도, 연예계의 인식도 달라졌다. 각자 자기 일만 잘 해낸다면 연애는 문제가 아닌 시너지로 작용한다. 사랑스러운 여자친구, 다정한 남자친구 이미지는 덤이다. 일과 사랑, 두 마리 토끼를 다 잡은 스타들이 걸어갈 핑크빛 꽃길은 앞으로도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사진=뉴스엔DB)

뉴스엔 이해정 haejung@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