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수 토지 거래량, 세종 빼고 전국에서 줄었다

김노향 기자 입력 2022. 10. 26. 06:21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각국의 금리인상 조치로 땅값 상승률이 축소되는 가운데 서울 성동·용산, 경기 하남 등 일부 지역은 여전히 평균 대비 높은 변동률을 보였다.

지역별로 3분기 토지 거래량은 인천(-40.6%) 광주(-37.1%) 세종(-35.2%) 서울(-30.3%) 등 17개 시·도에서 모두 감소했다.

순수토지 거래량은 세종(7.3%)을 제외한 대구(-33.3%) 제주(-26.6%) 충남(-25.1%) 등 16개 시·도에서 줄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한국부동산원 조사 결과 올 3분기 지가 변동률은 0.78% 상승해 2017년 1분기(0.74%) 이후 가장 낮았다. /사진=이미지투데이
각국의 금리인상 조치로 땅값 상승률이 축소되는 가운데 서울 성동·용산, 경기 하남 등 일부 지역은 여전히 평균 대비 높은 변동률을 보였다. 순수토지 거래량은 세종을 제외한 모든 시·도에서 감소했다.

26일 국토교통부와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올 3분기 전국 지가는 0.78% 상승했다. 이는 직전분기(0.98%) 대비 0.20%포인트, 지난해 3분기(1.07%) 대비 0.29%포인트씩 내린 수치다. 3분기 지가 변동률은 2017년 1분기(0.74%) 이후 가장 낮았다.

지역별로 보면 3분기 지가 변동률은 직전분기대비 수도권(1.10%→0.89%) 지방(0.78%→0.60%) 모두 소폭 축소됐다. 지난해 땅값 상승률이 가장 높았던 세종은 같은 기간 1.23%에서 0.94%로 상승폭을 내렸다. 서울(1.20%→0.93%) 경기(1.03%→0.87%)도 상승률은 줄었으나 전국 평균(0.78%)보다 높은 수준을 보였다.

시·군·구별로는 서울 성동(1.37%) 서울 용산(1.21%) 경기 하남(1.19%) 경북 군위(1.12%) 서울 종로(1.08%) 등 68곳이 전국 평균을 상회했다.

토지 거래량도 크게 줄었다. 전체 토지(건축물 부속 토지 포함) 거래량은 약 48만 필지(383.1㎢)로 직전분기대비 26.4%, 전년동기대비 39.0% 각각 감소했다. 3분기 토지 거래량은 2013년 3분기(약 46만6000필지) 이후 가장 적다. 거래 건축물 부속 토지를 제외한 순수토지 거래량은 약 21만 3000필지(356.8㎢)로 같은 기간 21.3%, 21.9% 각각 줄었다.

지역별로 3분기 토지 거래량은 인천(-40.6%) 광주(-37.1%) 세종(-35.2%) 서울(-30.3%) 등 17개 시·도에서 모두 감소했다. 순수토지 거래량은 세종(7.3%)을 제외한 대구(-33.3%) 제주(-26.6%) 충남(-25.1%) 등 16개 시·도에서 줄었다.

[머니S 주요뉴스]
'호가 85억원'… 김연아 신혼집, 흑석동 마크힐스
40대 탈북여성, 자택서 백골로 발견… 1년전 사망?
"홍진영 맞아?"… 확 달라진 분위기 '눈길'
이상화, 민폐 하객이잖아?… ♥강남이 찍어줬나
"YG도 힘들어해" 박봄 충격 근황… OOO 때문?
단합대회라더니 후임 폭행?… 간부급 경찰, 청문 감사
"축의금 200만원?"… 서장훈, 착한 '건물주' 클라쓰
'임창정♥' 서하얀, 연예인 다 됐네?… 핑크룩 '완벽'
"보지도 못한 돈"… 비오 '카운팅 스타'로 ○○ 벌었다?
"건강부터 살려야"… 백종원 근황, '♥소유진'도 걱정

김노향 기자 merry@mt.co.kr
<저작권자 ⓒ '성공을 꿈꾸는 사람들의 경제 뉴스' 머니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 '성공을 꿈꾸는 사람들의 경제 뉴스' 머니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