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약무혐의 받았는데? 이상보, 청소일하며 숙박 업소에서 지내..공황장애 이유는? ('특종') [종합]

김수형 입력 2022. 10. 20. 22:55 수정 2022. 10. 20. 23:18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특종세상'에서 이상보가 마약 무혐의를 받았음에도 여전히 트라우마로 시달린 근황을 전했다.

그러나 이상보는 그간 복용해온 우울증 약으로 인한 결과라며 혐의를 전면 부인했고, 이후 같은 달 30일 서울 강남경찰서는 이상보의 마약 투약 혐의와 관련해 증거가 없어 불송치 결정을 내렸다고 밝혔다.

하지만 마약 무혐의 처분에도 이상보는 여전히 트라우마로 고생 중인 모습.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OSEN=김수형 기자] '특종세상'에서 이상보가 마약 무혐의를 받았음에도 여전히 트라우마로 시달린 근황을 전했다.

20일 방송된 MBN 시사교양 '특종세상'이 전파를 탔다. 

앞서 이상보는 지난 9월 10일 오후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자택 인근에서 마약류관리법 위반 혐의로 긴급 체포됐다. 그러나 이상보는 그간 복용해온 우울증 약으로 인한 결과라며 혐의를 전면 부인했고, 이후 같은 달 30일 서울 강남경찰서는 이상보의 마약 투약 혐의와 관련해 증거가 없어 불송치 결정을 내렸다고 밝혔다.

하지만 마약 무혐의 처분에도 이상보는 여전히 트라우마로 고생 중인 모습. 마약투약 논란 후 한 달, 숨겨진 안타까운 사연에 대해 최초로 공개했다. 마약사건 후 그가 어떻게 지내고 있을지 이상보를 찾아간 모습.

제작진은 그가 머무르고 있다는 한 숙박업소를 찾아갔다. 객실 냉장고에 물을 채우며 청소 일을하고 있었다. 알고보니 그의 지인이 하는 숙박업소. 사건직 후 이곳으로 왔다는 이상보. 되도록 몸을 빠르게 움직이면서 시간을 보내고 있다고 했다.이상보는 “여기서 생활하니까 이런 거라도 도우려한다, 방 청소하는 법을 여기서 배웠다”고 했다. 그는 “일단 (청소)하면 생각이 없어져, 이 생각에만 집중하고 있다, 정신적으로 도움이 된다”며 답답한 마음을 정리하기 위해 청소하게 됐다고 했다.

이상보는 “평소 우울증 약을 먹어, 이후 맥주 한 캔을 마셨다”며 “편의점에서 뭐라고 사려고 총 두 번을 다녀왔다근데 형사랑 지구대 사람들 한 8명 정도가 막 질문을 쏟아내는데 마약을 했냐는데 이게 무슨 상황인가 싶었다”고 했다.

이미 마약배우라고 낙인이 찍혀버렸다고 했다. 그렇게 대중의 시선을 피해 도망치듯 오게됐다는 이 지인의 숙박업소. 그는 “도피성으로 밤에 갑자기 여기온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지낼 만 하다”고 했으나 여전히 충격에 벗어나지 못한 듯 불안해보이는 모습.

이상보는 “가장 많이 들었던 말이 ‘음성, 양성’ 이었다, 하나의 트라우마로 이미 마음 속에 자리 잡았다”며모든 일상이 멈춘 듯한 모습을 보였다. 그런 그의 생활에 활력을 주기 위해 지인이 외출을 제안, 마약사건 이후 처음 외출이었다. 이상보는 마스크를 쓰고 모자를 푹 눌러썼음에도 어딘가 불편한 모습을 보였다.

특히 폐쇄공포증, 신경안정제를 복용 중이란 그는  그날 오후  불안증세를 떨치기 위해 한 바위동굴을 찾았다.산책하다 우연히 동굴을 찾아냈다는 그는 불안할 때마다 동굴을 찾아 마음을 진정시켰다고 했다. 그는 어둠 속에서 자연을 바라보며 몸과 마음의 평온을 찾고 있었다.

한편,  MBN 시사교양 '특종세상'은 다양한 분야에서 활약했던 스타들의 휴먼스토리 놀라운 능력을 갖고 있는 사람 숨겨진 우리 이웃들의 이야기까지 고품격 밀착 다큐를 그린 프로그램으로 매주 목요일 밤 9시 10분에 방송된다  /ssu08185@osen.co.kr

[사진] ’특종세상'

Copyright ⓒ 한국 최고의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www.osen.co.kr)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