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이전에만 3천190억 방사청..업무 차질도 우려

서혜연 입력 2022. 10. 12. 20:16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뉴스데스크] ◀ 앵커 ▶

과천에 있는 방위 사업청이 윤석열 대통령의 대선 후보 시절 공약대로 대전으로 이전을 하게 되는데요.

그런데 새 청사가 지어 지기도 전에 일부 부서만 급히 이사를 한다고 합니다.

대통령의 국정 과제 달성을 빨리 해야 된다는 이유 때문인데요.

무기 개발 같은 중요한 업무에 차질이 빚어지진 않을지 우려가 나오고 있습니다.

서혜연 기자가 단독으로 전해드리겠습니다.

◀ 리포트 ▶

지난 1월 충청 지역을 방문한 윤석열 당시 국민의 힘 대선 후보는 방위사업청의 대전 이전 공약을 발표했습니다.

[윤석열/당시 국민의힘 대선 후보(지난 1월)] "방사청까지 이전을 하면, 이 지역이 우리나라 국방과학기술의 요람이 될 것이고‥"

윤석열 정부 출범 불과 4개월만인 지난 8월 방사청의 이전이 정부고시로 확정됩니다.

그런데 방사청 이전에 3천억원이 넘는 세금이 드는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방사청은 최근 이전 사업비로 3천190억원을 책정하고 2027년까지 대전에 신청사를 만든 뒤 과천에 있던 1600여명이 옮겨간다고 기재부에 보고 했습니다.

2017년 비어있던 과천 청사로 이전했는데, 불과 5년만에 또 다시 이전이 결정된 겁니다.

그런데 방사청은 청사가 신축되는 2027년에 앞서 내년에 지휘부와 정책 부서를 먼저 대전에 보내기로 했습니다.

청장과 차장실,국방기술보호국 등 230명만 대전에 구 마사회 건물로 이동한다는 것인데 대통령이 내세운 지역균형발전이라는 국정과제를 조기에 달성하기 위한 조치라고 방사청은 설명했습니다.

사업본부 등 1천3백명이 넘는 방사청 직원들은 신축 청사 완공까지 과천에 남을 예정인데 무기개발과 구매 등의 업무를 과천과 대전을 오가며 해야할 상황이라 자칫 업무 차질이 빚어질 것이라는 우려가 제기되고 있습니다.

이사를 서둘러야 하는 방위사업청은 지난 9월초 내년 예산에 이사 등 이전 사업비로만 210억원이 필요하다고 국회에 요청했습니다.

그런데 예산 내역을 살펴보니 신규 예산으로 편성하지도 않았고, 예산 편성 전 거쳐야할 연구용역은 뒤늦게 이뤄졌고 사업계획 적정성 검토는 아직 마치지도 못했습니다.

[정성호/국회 국방위원회 의원] "사전 준비나 사업 타당성을 검토해서 이전해야 될 방위사업청 문제가 대통령실과 마찬가지로 정치적 목적에 의해서 급박하게 (결정된 것 같습니다.)"

이에 대해 방사청은 이전에 따른 직원들의 업무 불편함을 줄이기 위한 다각적인 지원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MBC뉴스 서혜연입니다.

영상취재 : 독고명 영상편집 : 조기범

MBC 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전화 02-784-4000 ▷ 이메일 mbcjebo@mbc.co.kr ▷ 카카오톡 @mbc제보

영상취재 : 독고명 영상편집 : 조기범

서혜연 기자 (hyseo@mbc.co.kr)

기사 원문 - https://imnews.imbc.com/replay/2022/nwdesk/article/6416377_35744.html

[저작권자(c) MBC (https://imnews.imbc.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Copyright © MBC&iMBC 무단 전재, 재배포 및 이용(AI학습 포함)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