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유가] 산유국 감산에 5일 연속 상승..WTI 90달러 돌파

국제뉴스공용1 입력 2022. 10. 8. 04:32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뉴욕유가는 산유국들의 대규모 감산에 따른 공급 축소 우려에 배럴당 90달러를 돌파했다.

OPEC+ 산유국들은 최근 정례 회의에서 하루 200만 배럴의 원유를 감산하기로 합의했다.

코메르츠방크의 애널리스트들은 보고서에서 "OPEC+ 산유국들이 공식적으로 하루 200만 배럴의 원유를 감산하기로 하면서 유가 하락을 피하고자 최선을 다하고 있음을 보여줬다"라고 말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뉴욕=연합뉴스) 윤영숙 연합인포맥스 특파원 = 뉴욕유가는 산유국들의 대규모 감산에 따른 공급 축소 우려에 배럴당 90달러를 돌파했다.

7일(현지시간) 뉴욕상업거래소에서 11월물 서부텍사스산원유(WTI) 가격은 전장보다 4.19달러(4.74%) 오른 배럴당 92.64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이날 종가는 지난 8월 29일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이며, 종가 기준으로 WTI 선물 가격이 배럴당 90달러를 넘어선 것은 지난 8월 30일 이후 처음이다.

WTI가격은 석유수출국기구(OPEC)와 비OPEC 산유국들의 협의체인 OPEC 플러스(+) 산유국들이 대규모 감산에 나서면서 오름세를 보였다.

5거래일간 유가는 13.15달러(16.54%) 상승했다.

OPEC+ 산유국들은 최근 정례 회의에서 하루 200만 배럴의 원유를 감산하기로 합의했다.

SIA 웰스 매니지먼트의 콜린 시에진스키 수석 시장 전략가는 마켓워치에 "수주간 세계 경제 약세에 대한 우려로 유가가 하락 압력을 받았다"라며 그러나 "이번 주 OPEC+가 미국이나 다른 나라들의 반대에도 유가를 방어하기 위해 공급을 축소할 준비가 돼 있다는 것을 보여주면서 심리가 전환됐다"라고 말했다.

코메르츠방크의 애널리스트들은 보고서에서 "OPEC+ 산유국들이 공식적으로 하루 200만 배럴의 원유를 감산하기로 하면서 유가 하락을 피하고자 최선을 다하고 있음을 보여줬다"라고 말했다.

그는 "많은 회원국이 이미 할당량 이하로 생산을 하고 있어, 실제 하루 생산량은 100만 배럴가량 줄어드는 데 그칠 것"이라면서도 "이것만으로도 올해 남은 분기 공급 과잉을 막을 데는 충분할 것"이라고 말했다.

브렌트유 선물가도 이날 배럴당 98달러까지 올랐다. 이는 지난 8월 말이후 가장 높은 수준이다.

UBS 글로벌 웰스 매니지먼트는 브렌트유 가격이 수분기 동안 배럴당 100달러를 웃돌 것으로 예상했다.

캘리포니아 카슨 지역에 있는 원유 저장소의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ysyoon@yna.co.kr

▶제보는 카톡 okjebo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