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수용 "김용만 전 여친, 나와 양다리..이름까지 속여" (여행의 맛)[종합]

오승현 기자 입력 2022. 10. 8. 00:50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여행의맛' 김용만과 김수용, 지석진이 여자로 얽혔던 이야기를 폭로했다.

지석진은 "그 때 발신자가 뜨기 전이라 어느 날도 전화를 김용만이 대신 받았는데 막 이야기를 하더니 '내 마음은 그게 아닌데' 이러면서 통화를 하더라"라고 이야기 하며 "그 전화가 내가 아는 여자였다. 나인 척 받더라"라고 이야기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오승현 인턴기자) '여행의맛' 김용만과 김수용, 지석진이 여자로 얽혔던 이야기를 폭로했다.

7일 방송된 TV CHOSUN 예능 프로그램 '떠나면 복이와요 - 여행의 맛'(이하 '여행의맛')에서는 조동아리 멤버들과 센 언니들이 함께 떠난 괌 여행 두 번째 이야기가 담겼다.

이날 멤버들은 돌고래를 보러 바다로 향하고 있었다. 박미선은 "나는 지석진 라디오 즐겨들었다. 목소리가 세련되고 너무 좋다"며 칭찬했다.

이에 지석진은 "한 때 전화 목소리로 이름 좀 날렸다"며 이를 인정했다. 이경실은 "폰팅, 폰팅"이라며 과거 이야기에 공감했다.

지석진은 "이야기가 나와서 그런데 김용만과 내가 전화할 때 목소리가 비슷하다는 소리를 많이 들었다. 함께 몇년 MC를 하다보니 그랬다"고 언급하며 이야기를 시작했다.

이어 그는 "김용만이 정말 이상한 사람이다. 과거에 내가 게임에 집중하고 있으면 내 전화를 김용만이 받기도 하고 서로 받아줬다"고 덧붙였다.

지석진은 "그 때 발신자가 뜨기 전이라 어느 날도 전화를 김용만이 대신 받았는데 막 이야기를 하더니 '내 마음은 그게 아닌데' 이러면서 통화를 하더라"라고 이야기 하며 "그 전화가 내가 아는 여자였다. 나인 척 받더라"라고 이야기했다.

그는 "그래서 뭐라고 하더냐라고 물었더니 '너 사랑한다고 하더라'라고 답했다. 내 첫 고백을 자기가 대신 받은 거였다. 보통 이런 전화면 나를 바꿔주지 않냐. 고백 마무리까지 자기가 다 했다"고 토로했다.

김용만은 "게임에 집중하라고 알았다고, 고맙다고 답했었다"며 이를 인정했다.

이어 김수용은 "용만이를 만났던 여자가 이름을 바꾸고 나를 만났다"고 폭로했다. 이를 들은 박미선과 이경실은 놀라움을 감추지 못하며 경악했다.

김수용은 "내가 그 여자를 만나서 '너 용만이 미국 갔다고 이름 속이고 날 만나면 되냐. 정신 차려라'라고 혼을 내고 집에 갔었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이를 듣던 김용만은 "별 이야기를 다 한다"며 멋쩍은 웃음을 지었다. 

사진 = TV CHOSUN 방송화면

오승현 기자 ohsh1113@xportsnews.com

저작권자 ⓒ 엑스포츠뉴스 (xportsnews.com)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