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9kg'인 오남매母 "21층 뛰어내릴까 생각도.." 육아 우울증 '충격' [Oh!쎈 종합]

김수형 입력 2022. 10. 7. 23:57 수정 2022. 10. 8. 00:01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금쪽같은 내 새끼'에서 오남매母가 우울증으로 39kg가 된 모습과 함께 극단적인 생각도 했다고 전해 안타까움을 안겼다.

7일 방송된 채널A 예능 '요즘 육아 금쪽같은 내 새끼'이 전파를 탔다.

이날 오남매 독박육아를 하고 있는 아내가 등장, 심지어 쌍둥이도 있었다.

한편, 채널A 예능 '요즘 육아 금쪽같은 내 새끼'는 베테랑 육아 전문가들이 모여 부모들에게 요즘 육아 트렌드가 반영된 육아법을 코칭하는 프로그램으로 매주 금요일 저녁 8시에 방송된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OSEN=김수형 기자] '금쪽같은 내 새끼'에서 오남매母가 우울증으로 39kg가 된 모습과 함께 극단적인 생각도 했다고 전해 안타까움을 안겼다.

7일 방송된 채널A 예능 '요즘 육아 금쪽같은 내 새끼'이 전파를 탔다. 

이날 오남매 독박육아를 하고 있는 아내가 등장, 심지어 쌍둥이도 있었다.  일상생활을 들여다봤다. 아니나 다를까 전쟁같은 육아 모습이었다. 둘째가 유독 떼가 많다고. 힘이 넘쳐 감당이 안 된다고 했다. 오남매母는 "치과 선생님께 주먹질도 해, 동네 형들과 놀다가도 싸움이 된다"며 폭력성을 보인다고 하자, 남편은 "아이가 많으니 잘 못 놀아줘서 그런 것, 육아를 잘하고 있는 것 같은데 힘들어하니까.."라고 말했다.

오남매母의 쉴틈없는 집안일은 반복됐다.  빨래조차도 5배나 되는 양이었다. 급기야 둘째는 혼을 쏙 빼놓을 정도로 비명을 질렀다. 오남매母는 "매일 반복되는 일상"이라며 둘째의 사회생활도 힘들다고 했다.

이에 오은영은 영상을 중단하더니 폭력성이 짙어보이는 둘째를 언급, 동생을 자주 때린다고 했다. 또, 아무 반응없는 엄마에 대해선 "말이 안 통하기 때문.나도 지치기 지친다"며 사실상 포기한 상태라 했다. 그러면서 "둘째의 폭력성은 빈번하고 수위가 높다"며 다둥이 집 형제간의다툼을 다루는 법에 대해 설명했다. 

오남매母는 "셋째낳고 음식으로 스트레스를 풀어, 아기 울음소리만 들으면 토하기도 해, 15키로빠져, 현재 몸무게 39kg"라고 했다.  육아스트레스로 끼니를 때우기 바쁜 모습. 오은영은 영상을 중단했다.정형돈은 "고군분투했지만 생존의 현장"이라 했고 오은영도 공감했다.

이때, 시어머니가 방문해, 며느리의 식사를 걱정,  "네가 쓰러지면 큰일난다"고 했다. 모녀사이처럼 편해보이는 모습. 그러면서 오남매母의 약을 챙겼다. 육아 우울증으로 신경정신과 약을 복용 중이라고.  시어머니는 독한 약을 걱정, "약줄이고 네 스스로 노력해야한다"며 걱정했다. 약에 의존할까 걱정하자, 오남매母표정도 어두워졌다.

오남매 母는 "21층 살았을 때 '뛰어내릴까?' 문득 머릿 속에 스쳐, 이러다 진짜 죽겠다 싶더라'며 "정신과를 찾았고 그때부터 우울증 약을 복용했다, 셋째 임신까지 연이어 출산해 약 중단하니 (우울증) 더 심해졌다"고 말했다. 

오은영은 "실제로 출산 이후 우울증이 온다"며   우려가 되는 부분에 대해 "시母가 걱정되는 마음일 테지만 
할말이 많아, 약 조절은 주치의 선생님과 상의해 증상에 따라 조절해야한다"고 일침했다. 

한편, 채널A 예능 '요즘 육아 금쪽같은 내 새끼'는 베테랑 육아 전문가들이 모여 부모들에게 요즘 육아 트렌드가 반영된 육아법을 코칭하는 프로그램으로 매주 금요일 저녁 8시에 방송된다. 
/ssu08185@osen.co.kr

[사진] '금쪽같은 내 새끼'
 

Copyright ⓒ 한국 최고의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www.osen.co.kr)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