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실업률 3.5%로 하락..나스닥 -2.7% 출발 [데일리 국제금융시장]

뉴욕=김영필 특파원 입력 2022. 10. 7. 23:16 수정 2022. 10. 7. 23:20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미국의 9월 실업률이 전달 대비 되레 하락한 것으로 나오면서 뉴욕증시의 주요 지수가 하락 출발했다.

7일(현지 시간) 미 경제 방송 CNBC에 따르면 이날 오전10시14분 현재 뉴욕증권거래소(NYSE)의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가 전날보다 477.50포인트(-1.60%) 내린 2만9449.44를 기록 중이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9월 고용 26.3만 증가 실업률 되레 낮아져
연준, 강한 노동시장에 추가 긴축 불가피
10년 만기 미 국채금리 다시 3.9% 넘어서
뉴욕증권거래소(NYSE) 내부. AFP연합뉴스
[서울경제]

미국의 9월 실업률이 전달 대비 되레 하락한 것으로 나오면서 뉴욕증시의 주요 지수가 하락 출발했다.

7일(현지 시간) 미 경제 방송 CNBC에 따르면 이날 오전10시14분 현재 뉴욕증권거래소(NYSE)의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가 전날보다 477.50포인트(-1.60%) 내린 2만9449.44를 기록 중이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이 76.09포인트(-2.03%) 빠진 3668.43, 나스닥은 298.48포인트(-2.70%) 떨어진 1만774.83에 거래되고 있다.

이날 나온 9월 고용보고서에 따르면 일자리가 26만3000개 증가했다. 이는 다우존스 집계치 27만5000명보다는 적지만 블룸버그통신 집계치 25만명대보다는 많다.

특히 8월 3.7%였던 실업률이 3.5%로 내려왔다. 시장 전망치는 3.7%였다.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내년에 4.4%까지 실업률이 올라갈 것이라고 보고 있다는 점을 고려하면 추가적인 긴축이 불가피함을 보여준다. 실제 이날 10년 만기 국채금리가 연 3.9%를 돌파했다. 피터 부크바 브리클리 파이낸셜의 최고투자책임자(CIO)는 “일자리 증가 수치는 예상대로였지만 시장은 실업률을 주목한 것 같다”고 전했다.

[김영필의 3분 월스트리트 유튜브 생방송] : 미국 경제와 월가, 연준에 대한 깊이 있는 분석을 제공하는 ‘김영필의 3분 월스트리트’가 유튜브를 통해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매주 화~토 오전6시55분 서울경제 유튜브 채널 ‘어썸머니’에서 생방송합니다. 방송에서는 ‘3분 월스트리트’ 기사에 대한 상세한 설명이 이뤄지니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기자페이지를 구독하시면 미국 경제와 월가의 뉴스를 쉽게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뉴욕=김영필 특파원 susopa@sedaily.com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