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톱스타도 '뱃살'은 최대 고민? 신애라부터 고아라까지..뱃살에 대한 '고민 탈출법'도 각양각색

이정혁 입력 2022. 10. 7. 23:05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톱스타도 어쩔 수 없는 '뱃살 고민'이다.

6일 방송된 MBN '무작정 투어-원하는대로'에서는 신애라가 나이를 먹으니 뱃살이 상상 초월로 나온다고 솔직 토로를 했다.

"먹는 걸 워낙 좋아하기 때문에 못 먹고, 안 먹고는 할 수 없다. 그래서 택한 방법이다"라고 운을 뗀 신애라는 "입에 조금 넣고 미친 듯이 씹는 거다. 거의 물을 만들어서 삼킨다. 그러면 뇌는 강냉이를 100개 먹은 효과를 낸다"라고 덧붙였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사진 출처=MBN '무작정 투어-원하는대로'

[스포츠조선 이정혁 기자]톱스타도 어쩔 수 없는 '뱃살 고민'이다.

6일 방송된 MBN '무작정 투어-원하는대로'에서는 신애라가 나이를 먹으니 뱃살이 상상 초월로 나온다고 솔직 토로를 했다.

신애라, 박하선은 여행 메이트 박진희, 최정윤과 함께 이천 쌀밥 정식 식당에 방문했다.

워낙 인기가 좋은 곳이다 보니 입장 순서를 기다려야 했는데, 박진희는 그사이 간식거리로 강정 등을 사서 돌아왔다.

이어 강정을 먹던 신애라의 모습을 발견한 박진희는 "반성해야 한다. 우리가 (강정) 하나를 후딱 먹는 동안 언니는 끄트머리를 쪼개서 그만큼만 드셨다"라고 전했다.

그러나 신애라는 "정말 50대 중반이 됐더니 상상을 초월하게 배만 나온다"라고 솔직 고백을 했다. "운동을 하는 데도 운동만으로는 도저히 안 되겠더라. 그래서 식사 조절을 할 수밖에 없었다"라며 자신만의 관리 비법도 소개했다.

"먹는 걸 워낙 좋아하기 때문에 못 먹고, 안 먹고는 할 수 없다. 그래서 택한 방법이다"라고 운을 뗀 신애라는 "입에 조금 넣고 미친 듯이 씹는 거다. 거의 물을 만들어서 삼킨다. 그러면 뇌는 강냉이를 100개 먹은 효과를 낸다"라고 덧붙였다.

사진 출처=KBS '갓파더'

한편 지난 6월 방송된 KBS 2TV 예능 프로그램 '갓파더'에서 우혜림이 출산 후 뱃살 고민을 고백한 바 있다.

당시 우혜림은 출산 후 체중 감량의 어려움에 대해 토로하면서, "아직 5㎏ 남았다, 다 빠지지 않았다"라고 말했다.

우혜림 또한 제일 고민되는 것으로 뱃살을 언급했다. "임신 때 배가 많이 나와서, 출산 후 바로 빠질 줄 알았는데 튜브 낀 것 같다"고까지 말한 우혜림은 "다이어트가 제일 스트레스, 끝나지 않는 숙제다"라고 언급해 눈길을 끌기도 했다.

앞서 방송된 KBS2 '빼고파'에선 당시 다이어트 성공 전의 고은아의 리얼 뱃살이 공개되기도. 당시 고은아는 자신의 뱃살을 리얼하게 보여주며 "나 진짜 빼야 돼"라고 의지를 다진 바 있다. 이후 꾸준한 운동과 식단 관리로 확 달라진 모습을 보이면서, 팬들의 응원을 받았다.
이정혁 기자 jjangga@sportschosun.com

사진 출처=KBS '빼고파'
'39세' 산다라박, 방부제 미모 그 자체였네...점점 더 어려지는 동안 비주얼
'뺑소니' 조형기, 방송가 사라진 후 “美 필라델피아서 자주 목격”
박미선·김용만 불화로 갈등..“좋은 사람 아닌 것 같아”
장영란, ♥한의사 남편 병원 운영난 호소 “적자로 고통, 돈 빌려달라고 문자”
산다라박, 아이유·이효리 이어 재산 3위?…“300억 벌긴했지만”
“이건 무슨 궤변?”…'마약 전과 5범' 김부선, 돈스파이크에 “범죄자 아닌 환자”
42세 송지효, 20대 걸그룹도 소화 못할 착붙 바이크쇼츠 소화
한소희, 팔에 새겼던 타투 싹 제거..앙상하고 새하얀 팔뚝
임영웅, '존재 자체가 레전드'인 트로트 男 스타 '500만원 기부'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