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7th BIFF] 양조위 "왕가위, 내 연기 인생 중 가장 중요한 감독"

김지혜 입력 2022. 10. 7. 19:03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배우 양조위가 자신의 연기 인생에서 가장 중요한 감독으로 왕가위를 꼽았다.

양조위는 7일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전당에서 열린 오픈토크에서 "배우로서 운이 좋은 편"이라며 "다양한 감독과 일하며 많은 것을 배웠기 때문에 오늘날의 양조위가 있는 것"이라고 겸손의 말을 전했다.

특히 왕가위를 언급하며 "나의 연기 인생 중 가장 중요한 감독"이라고 말했다.

그도 그럴 것이 양조위는 왕가위 감독과 총 7편의 영화를 함께 하며 배우로서의 재능이 만개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SBS연예뉴스 | 부산=김지혜 기자] 배우 양조위가 자신의 연기 인생에서 가장 중요한 감독으로 왕가위를 꼽았다.

양조위는 7일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전당에서 열린 오픈토크에서 "배우로서 운이 좋은 편"이라며 "다양한 감독과 일하며 많은 것을 배웠기 때문에 오늘날의 양조위가 있는 것"이라고 겸손의 말을 전했다.

특히 왕가위를 언급하며 "나의 연기 인생 중 가장 중요한 감독"이라고 말했다.

그도 그럴 것이 양조위는 왕가위 감독과 총 7편의 영화를 함께 하며 배우로서의 재능이 만개했다. 그 7편은 '아비정전', '동사서독', '중경삼림', '해피 투게더', '화양연화', '2046', '일대종사'다.

왕가위 감독의 독특한 연출 방식과 그로부터 받은 긍정적 영향을 구체적으로 설명하기도 했다. 양조위는 "다른 감독과 일했을 때 단 한 번도 그와 같은 창작 방식을 본 적이 없다"면서 "극본도 없고, 캐릭터 정보도 거의 없는 상태에서 촬영에 들어간다. 언제까지 촬영을 해야하는지도 모른다"고 말했다.

이어 "어떻게 보면 재미있는 방식이다. 우리의 일상생활도 마찬가지 아니냐. 당장 내가 며칠 뒤에 어디서 무엇을 하고 있을지 모른다. 매일 현장에서 극본을 받는데, 하루하루 연기를 제대로 하면 된다. 사는 것도 그런거다. 사실 왕가위 감독은 욕심이 많은 편인 것 같다. 같은 장면을 여름에 3일 찍고, 가을에도 3일 찍는다. 그래서 가끔 힘들다"고 솔직하게 말했다.

왕가위와 작업한 7편 중 가장 어려웠던 영화로 '동사서독'(1995)을 꼽았다. 양조위는 "20여년 전 사막에서 촬영했다"며 "사막에 길이 딱 하나 있고 호텔도 없고 나무로 대충 지은 민박집 밖에 없었다. 방에 들어가자마자 청소와 소독을 했다. 촬영하면서 그렇게 힘들었던 적은 처음"이라고 회상했다.

'동사서독'은 김용의 무협소설 '사조영웅전'을 모티브로 제작된 무협영화로 임청하, 장국영, 양조위, 장학우, 유가령 등 당대 최고의 홍콩배우들이 총출동해 화제를 모았다. 왕가위 감독 특유의 영상미학과 철학적 메시지가 돋보이는 수작이다. 

ebada@sbs.co.kr

<사진 = 백승철 기자>

ⓒ SBS & SBS Digital News Lab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