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조위와 눈맞춤, 길 잃을지도" 소개에 '눈빛빔'..팬들로 문전성시

이지혜 입력 2022. 10. 7. 19:00 수정 2022. 10. 9. 17:45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눈으로 말하는 배우 량차오웨이(양조위)가 부산 영화의전당 야외극장에 떴다.

제27회 부산국제영화제에서 '아시아 영화인상'을 수상한 배우 량차오웨이가 7일 오후 5시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전당 야외극장에서 '양조위의 화양연화' 오픈 토크와 핸드프린팅 행사를 진행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부산한 영화제]제27회 부산국제영화제 '양조위 오픈 토크'
"눈은 생각 못 숨겨..눈 통해 감정 표현하려 노력"
"다양한 연령대 팬의 사랑받는 꿈 이뤄 기쁘다"
7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 전당 야외 무대에서 열린 제27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양조위의 화양연화' 오픈 토크에 참석한 팬이 손팻말을 들고 사진을 찍고 있다. 연합뉴스
배우 양조위가 7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 전당 야외무대에서 열린 제27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양조위의 화양연화\

눈으로 말하는 배우 량차오웨이(양조위)가 부산 영화의전당 야외극장에 떴다.

제27회 부산국제영화제에서 ‘아시아 영화인상’을 수상한 배우 량차오웨이가 7일 오후 5시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전당 야외극장에서 ‘양조위의 화양연화’ 오픈 토크와 핸드프린팅 행사를 진행했다. 이날 사회는 스스로 “양조위의 깊은 팬”이라고 밝힌 바 있는 이동진 영화평론가가 맡았다.

눈빛 연기의 장인으로 꼽히는 량차오웨이는 ‘눈’을 감정 표현의 중요한 창으로 꼽았다. 그는 “눈은 한 사람의 감정을 표현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한다. 보디랭귀지로 무슨 생각을 하는지 숨길 수 있어도 눈으로는 숨길 수 없다”며 “나는 감정과 스트레스를 잘 표현하지 않는 성격이라서 눈을 통해 감정을 표현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이동진 평론가가 “양조위랑 눈 마주치는 것을 조심하라. 그 눈을 보다가 길을 잃을 수 있다”는 내용의 댓글을 소개하자, 량차오웨이는 장난기 띈 미소를 지으며 이 평론가의 눈을 지긋이 응시해 관객들의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이 시대의 최고의 배우라는 찬사를 받는 그는 연기를 ‘인생’에 비유했다. 이동진 평론가가 웃으며 ‘극악한 방식의 영화 촬영 현장’으로 유명한 왕자웨이(왕가위) 감독과의 협업이 고되지 않았냐고 묻자 량차오웨이는 “왕자웨이 감독과 일할 때는 대본도 거의 없고 캐릭터 정보도 없는 상태에서 촬영에 들어가서 가끔은 힘들었다”며 “제가 찾았던 방법은 그날 받은 대본을 제대로 대하고 연기하다 보면 자연스럽게 하게 된다는 것이다. 우리 인생도 하루하루 제대로 살면 잘 살아지는 것과 같다”고 말했다. 량차오웨이는 왕자웨이 감독과 <해피투게더>, <화양연화> 등 총 7편의 작품을 함께 만들었다.

img src='http://flexible.img.hani.co.kr/flexible/normal/900/600/imgdb/original/2022/1007/20221007502425.jpg' alt='7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 전당 야외 무대에서 열린 제27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양조위의 화양연화\' 오픈 토크에 참석한 팬이 손팻말을 들고 사진을 찍고 있다. 연합뉴스' />

이날 관객석은 량차오웨이를 한뼘이라도 가까이에서 보려고 애가 닳은 젊은 팬들로 가득했다. 상시 무료로 개방된 야외극장에서 이뤄지는 행사였던 만큼 이른 아침부터 자리를 지키는 팬들이 생겨나는 등 앞줄을 차지하기 위한 경쟁도 치열했다. 행사 시작 직전에는 관객들이 단체로 의자 간격을 좁혀 앉는 ‘대 이동’이 벌어지기까지 했다. 량차오웨이는 지난해 마블 영화 <샹치와 텐 링즈의 전설> 개봉 이후 젊은 팬이 늘어난 점에 대해 “기분이 정말 좋다”며 “배우라면 다양한 연령대의 팬에게 응원받고 사랑받는 것이 꿈인데 그 꿈을 이룰 수 있어서 기쁘다”며 특유의 소년미 가득한 미소를 지었다.

이지혜 기자 godot@hani.co.kr 신민정 기자 shin@hani.co.kr

ⓒ 한겨레신문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