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외환보유액, 한 달만에 36.5조원 급감.."달러 강세 영향"

오수영 기자 입력 2022. 10. 7. 18:39 수정 2022. 10. 8. 10:00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베이징의 중국 인민은행 청사 (로이터=연합뉴스)]

최근 이어지고 있는 '강달러'에 아시아 각국의 외환보유액이 줄어든 와중에 중국도 같은 모습을 보였습니다.

중국 국가외환관리국(SAFE)이 발표한 통계에 따르면 지난달 말 기준 이 나라의 외환보유액이 3조290억 달러, 우리 돈으로 약 4270조원이었다고 신화통신이 오늘(7일) 보도했습니다.

8월 말 대비 감소폭이 259억 달러, 한화로 약 36조5천억원으로, 감소율은 0.85%라고 신화통신은 분석했습니다.

앞서 중국의 8월 말 외환보유액도 7월 말보다 492억 달러 감소해, 감소율은 1.59%을 기록하며 '4년 만에 최저치'를 기록한 바 있습니다.

신화통신에 따르면 왕춘잉(王春英) 국가외환관리국 부국장은 "환율 환산과 자산 가격 변동 등 요인이 종합적으로 작용해서 9월 말 기준 외환보유액이 줄어들었다"고 설명했습니다.

SBS Biz 기자들의 명료하게 정리한 경제 기사 [뉴스'까'페]

네이버에서 SBS Biz 뉴스 구독하기!

저작권자 SBS미디어넷 & SBSi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Copyright © SBS Biz.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