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국서 전직 경찰관이 어린이집 총기 난사..원아 포함 30여명 사망

정원식 기자 입력 2022. 10. 6. 21:51 수정 2022. 10. 6. 22:56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범행 동기는 아직 안 알려져
귀가 후 아내·자녀까지 살해
마약 소지 혐의로 해직된 뒤
재판 전날 범행 후 목숨 끊어
학살의 현장, 주저앉은 마음 태국 북동부 농부아람푸주에서 6일 총기 난사 사건이 발생했다. 사건 장소인 어린이집 밖에서 한 여성이 오열하고 있다. 농부아람푸 | AP연합뉴스

태국 북동부 지역의 어린이집에서 6일 전직 경찰이 총기를 난사해 어린이 20여명을 포함해 30여명이 숨졌다고 현지 매체들과 외신들이 보도했다.

태국 경찰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방콕에서 북동쪽으로 500㎞ 떨어진 농부아람푸주 우타이 사완의 한 어린이집에서 총격범이 총기를 난사해 어린이 22명을 포함해 적어도 38명이 숨졌다고 밝혔다. 로이터통신은 현지 경찰의 말을 인용해 희생자들 중에는 2세 아동 세 명이 포함돼 있다고 전했다.

인근 사무실에서 일하던 공무원 지다파 분솜은 로이터통신에 “총격범이 점심시간쯤 건물에 들어와 어린이집 직원 4~5명에게 총을 쐈다”면서 희생자 중에는 임신 8개월 된 교사도 포함돼 있다고 말했다. 그는 “사람들이 처음에는 불꽃놀이인 줄 알았다”고 덧붙였다.

태국 언론들은 용의자가 농부아람푸주 나왕 지역의 한 경찰서에 재직했던 전직 경찰 파냐 캄랍(34)이라고 보도했다. 경찰에 따르면, 캄랍은 이날 오전 법원에 있다가 자신의 자녀를 데리러 어린이집을 방문했으며 자녀가 보이지 않자 총과 흉기를 사용해 어린이들을 공격했다.

AP통신은 캄랍이 건물 안에서 어린이 22명과 성인 2명을 살해했고 이후 차량으로 현장을 떠나면서도 총격을 가해 추가로 피해가 발생했다고 전했다. 캄랍은 범행 후 집으로 돌아가 아내와 자녀를 살해한 후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고 현지 매체들은 전했다.

범행 동기는 알려지지 않았다. 현지 언론들은 캄랍이 고교 시절부터 마약에 손을 댔으며 지난 1월20일 필로폰(메스암페타민) 소지 혐의가 적발돼 6월15일 해고됐다고 전했다. 그는 마약 소지 혐의와 관련해 7일 재판을 받을 예정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쁘라윳 짠오차 태국 총리는 페이스북을 통해 유가족들에게 애도의 뜻을 전하고 부상자 치료 등을 위해 필요한 모든 조치를 하라고 각 기관에 지시했다.

태국인은 허가를 받으면 총기를 보유할 수 있다. 태국에서는 총기 관련 범죄가 빈번하게 일어나지만 총기 난사 사건은 흔치 않다. 2020년 2월에는 태국 북동부 나콘랏차시마시의 쇼핑몰을 포함한 4곳에서 총기를 난사해 29명이 사망하고 57명이 다치는 사건이 발생해 태국 사회가 충격에 빠졌다.

총기 모니터 그룹 건폴리시에 따르면 2017년 기준 태국 민간부문이 소유한 총기는 1034만여정에 달한다. 이 가운데 등록된 총기는 622만여정이며, 412만정 이상은 무허가 총기로 추정된다. 2019년 기준 태국에서 총기 사건으로 1292명이 사망한 것으로 집계됐다.

정원식 기자 bachwsik@kyunghyang.com

Copyright© 경향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