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윤석열차' 논란에 "이상하게 보수가 들어서면 창작 자유 억압"

김윤나영 기자 입력 2022. 10. 6. 16:31 수정 2022. 10. 6. 17:0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고등학생이 그린 윤석열 풍자만화 둘러싼 공방에 가세
"문화콘텐츠 전 세계에 알려지는 마당에 경악스러운 일"
민주당은 이번 사태를 "인권침해"로 규정, 공세 강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웹툰협회, 한국만화가협회, 우리만화연대 등 만화 예술인 단체와 간담회를 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6일 “이상하게 보수 정권이 들어서면 블랙리스트(가 만들어지거나), 또는 문화예술 창작의 자유를 억압하는 일이 벌어진다”고 윤석열 정부를 비판했다. 고등학생이 그린 윤석열 대통령 풍자만화 ‘윤석열차’를 둘러싼 공방에 가세한 것이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 당대표 회의실에서 ‘표현의 자유를 위한 만화예술인 간담회’를 열고 “대한민국 문화콘텐츠 산업이 전 세계에 알려지는 마당에 자유로운 표현을 정치적 이유로 가로막으려고 시도하거나 실행하는 건 경악스러운 일”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 대표는 “블랙리스트 때문에 우리 사회가 큰 혼란과 곤욕을 치렀다”며 “첫 출발부터 문화예술에 대한 탄압이라고 볼 수밖에 없는 일이 벌어진 데 대해 정부가 맹성하기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박근혜 정부가 야당 대선 후보를 지지했거나 시국선언을 한 문화예술인들의 명단을 관리한 이른바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사건을 언급한 것이다.

이 대표는 “윤 대통령이 자유를 주창하고 계시는데, 가장 자유로워야 할 문화 영역에서 이와 같은 일이 벌어진 건 이해하기 어렵다”며 “결국 그 자유라는 것이 강자들의 자유 아닌가 하는 의심이 들 정도”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더군다나 이번에 문제가 된 창작자가 학생 아닌가. 학생으로서 자유로운 표현을 한 것을 억압하면 앞으로 누가 문화 창작에 나설까 걱정이 든다”고 했다.

앞서 문화체육관광부는 지난 4일 고교생이 그린 윤 대통령 풍자만화 ‘윤석열차’에 상을 준 한국만화영상진흥원에 경고 조치를 내렸다.

민주당은 이번 사태를 “인권침해”로 규정하고 공세를 강화했다. 박홍근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 국정감사대책회의에서 “윤석열 정부는 언론에 대한 부당한 압력도 모자라 고등학생 스케치북 검열에까지 나섰다”며 “학생만화공모전을 정부가 정치적이고 불순한 대회로 둔갑시킨 꼴”이라고 비판했다.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민주당 의원들은 이날 국가인권위원회에 문체부의 인권침해 사실을 조사해달라는 내용의 진정서를 제출했다. 이들은 “인권위는 문체부 장관 등 책임자에 대한 징계를 권고해달라”고 촉구했다.

윤 대통령의 과거 발언도 재조명했다. 윤 대통령은 대선 후보 시절이던 지난해 12월 청년문화예술인 간담회에서 “우리 정치 사회의 소위 힘 있는 자들, 기득권에 대한 풍자가 많이 들어가야 인기가 있고 국민에게 박수를 받는다”고 말한 바 있다. 이수진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이 발언을 인용한 뒤 “윤 대통령은 본인에 대한 풍자에 박수를 보냈어야 한다”고 꼬집었다.

이 대표는 최근 윤석열 정부를 ‘독재정권’에 빗대며 대정부 공세를 강화해왔다. 지난 4일 감사원의 문재인 전 대통령에 서면조사 통보를 두고 “정권이 국민의 기대를 저버리고 민주주의 파괴를 획책한다면 모든 걸 걸고 맞서겠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날 출근길에서 취재진에게 ‘윤석열차’ 관련 질문을 받자 “그런 문제를 대통령이 언급할 것은 아닌 것 같다”고 답을 피했다.

제23회 부천국제만화축제 전국학생만화공모전 고교부 금상 수상작 ‘윤석열차’

김윤나영 기자 nayoung@kyunghyang.com

ⓒ 경향신문 & 경향닷컴(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