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O "감비아 아동 66명 사망, 오염된 인도 감기약 때문인 듯"..조사 착수(종합)

이유진 기자 정윤영 기자 입력 2022. 10. 6. 15:08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인도의 메이든 제약사가 생산한 기침·감기 시럽 4종을 복용한 어린이 66명이 감비아에서 숨진 가운데, 세계보건기구(WHO)가 원인을 오염된 약품 탓으로 보고 조사에 착수했다.

로이터‧AFP통신에 따르면 테드로스 게브리여수스 WHO 사무총장은 5일(현지시간) 인도 메이든 제약사가 생산한 의약품이 급성 신장 질환을 유발한 것으로 추정된다며 인도 규제 당국과 함께 조사를 벌이고 있다고 밝혔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감기시럽 복용 후 급성 신장 질환 및 사망 사례 속출
인도 보건 당국 "사건 관련 필요한 모든 조치를 취할 것"
스위스 제네바에 위치한 세계보건기구(WHO) 본부 전경. ⓒ 로이터=뉴스1 ⓒ News1 정윤영 기자

(서울=뉴스1) 이유진 정윤영 기자 = 인도의 메이든 제약사가 생산한 기침·감기 시럽 4종을 복용한 어린이 66명이 감비아에서 숨진 가운데, 세계보건기구(WHO)가 원인을 오염된 약품 탓으로 보고 조사에 착수했다.

로이터‧AFP통신에 따르면 테드로스 게브리여수스 WHO 사무총장은 5일(현지시간) 인도 메이든 제약사가 생산한 의약품이 급성 신장 질환을 유발한 것으로 추정된다며 인도 규제 당국과 함께 조사를 벌이고 있다고 밝혔다.

해당 약품은 지금까지 감비아에서만 확인됐지만 다른 나라로 유통됐을 가능성이 있어 WHO는 "더 큰 피해를 막기 위해 모든 국가가 이 제품의 유통을 막아달라"고 요청했다.

WHO가 발표한 정보에 의하면 문제가 되고 있는 기침·감기 시럽은 경구용 항히스타민제, 코프 말린 베이비 기침 시럽, 메이코프 베이비 기침 시럽과 매그립 엔 콜드 시럽 등 4종이다.

기침이나 고열 등 감기 증상을 앓던 어린이들은 해당 시럽을 복용한 뒤 급성 신장 질환이 생겼고 사망 사례가 속출했다.

인도 정부도 자체 조사에 나섰다. 인도 보건 당국은 WHO에 관련 보고서를 공유해달라고 요청했다며 "이번 사건과 관련해 필요한 모든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감비아 보건부는 인도 제약사의 의약품을 복용한 뒤 아이들이 잇따라 숨지자 지난 7월부터 조사를 벌여왔다.

보건부 조사를 이끄는 신장병 전문의 아부바카르 자뉴는 "현재 진행 중인 조사 결과 이번 사태에서 급성 신부전을 일으킨 것은 파라세타몰(해열진통제 성분)과 프로메타진(중추신경계 작용 약물) 시럽일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감비아 보건부 측도 "연구실에서 의약품 샘플을 분석한 결과 허용 수치를 넘어선 양의 디에틸렌 글리콜과 에틸렌 글리콜 등의 '오염' 물질이 포함된 것을 확인했다"고 전했다.

디에틸렌 글리콜과 에틸렌 글리콜은 점조성이 있는 투명한 액체들로 일부 국가에서는 약의 쓴맛을 없애거나 내용물을 걸쭉하게 하기 위해 부적절하게 사용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real@news1.kr

Copyright©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