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기는 남미] 벌써 15마리째 죽음..초대형 고래들의 연쇄 의문사

박종익 입력 2022. 10. 6. 10:31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아르헨티나에서 초대형 고래 사체가 잇따라 발견돼 동물보호당국이 바짝 긴장하고 있다.

발데스 반도에선 3일(이하 현지시간) 또 초대형 고래가 사체로 발견됐다.

문제는 하루가 멀다 하고 집채만 한 고래들이 사체로 발견되고 있다는 점이다.

지난달 24일 처음으로 남방긴수염고래 사체가 발견된 후 열흘 간 추붓주에선 잇따라 죽은 상태로 발견되고 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사진=조사반이 발견된 고래 사체를 살펴보고 있다

아르헨티나에서 초대형 고래 사체가 잇따라 발견돼 동물보호당국이 바짝 긴장하고 있다. 보트를 타고 나가 고래를 구경하는 고래관광으로도 유명한 아르헨티나 추붓주 발데스 반도에서 벌어지고 있는 의문의 사건이다.

발데스 반도에선 3일(이하 현지시간) 또 초대형 고래가 사체로 발견됐다. 이번에도 무게 2만kg가 넘는 초대형 고래였다. 주민신고를 받은 동물보호당국은 조사반을 현장에 긴급 투입, 사체를 살펴봤지만 외상은 없었다. 사체도 부패하지 않은 상태였다.

동물보호당국은 현장에서 사체를 살펴본 뒤 내륙으로 운반, 정밀조사에 착수했다. 꼬리에 줄을 묶은 후 대형장비를 동원해 고래사체를 운반하는 데만 꼬박 하루가 걸렸다.

당국자는 “워낙 덩치가 큰 고래들이라 사체를 옮기는 데 걸리는 시간도 많이 걸리고 작업도 조심스럽게 진행해야 한다”고 말했다.

사체로 발견된 고래는 남방긴수염고래(학명 Eubalaena australis)였다. 발데스반도에는 매년 6~12월 번식을 위해 남방긴수염고래들이 몰려온다.

문제는 하루가 멀다 하고 집채만 한 고래들이 사체로 발견되고 있다는 점이다. 이번에 발견된 고래는 벌써 15마리째다. 지난달 24일 처음으로 남방긴수염고래 사체가 발견된 후 열흘 간 추붓주에선 잇따라 죽은 상태로 발견되고 있다.

사인은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부검을 실시했지만 추붓주는 사인을 밝혀내지 못했다.

관계자는 “외상이 없고, 사체가 멀쩡한 상태였다는 점만 공통점일 뿐 사인을 추정할 만한 단서는 나온 게 없다”고 말했다.

초기에 유력한 가설은 해양 독소에 의한 중독이었다. 정체불명의 독소가 퍼지고 있는 것이라면 자칫 주민들의 생명까지 위협할 수 있는 일이었다. 비상이 걸린 추붓주는 사체들이 발견된 곳 주변과 담수플랜트까지 독소검사를 실시했다. 다행히 독소는 발견되지 않았다. 그러나 고래들의 죽음은 점점 미궁에 빠져들었다.

발데스 반도는 워낙 찾아오는 고래가 많은 곳이라 죽은 고래가 발견되는 건 낯선 일은 아니다. 그러나 이번엔 짧은 기간 동안 죽음이 연쇄적으로 발견되고 있다는 점에서 예년과는 상항이 다르다.

추붓주 자연동물보호센터 관계자는 “15년 넘게 이곳에서 일하고 있지만 이런 일은 없었다”며 “선배들도 전례가 없는 일이라고 걱정이 많다”고 말했다.

죽은 고래가 더 있을 수도 있다. 해변으로 밀려온 사체만 집계한 게 15마리지만 죽은 채 바다를 떠다니는 고래도 있을 수 있기 때문이다.

동물당국은 “사인을 밝히는 게 시급한데 나오는 게 없어 답답하다”면서 “외부 기관의 도움을 받아 다시 부검을 해야 하는지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남미통신원 임석훈 juanlimmx@naver.com

▶서울신문 나우뉴스 통신원 및 전문 프리랜서 기자 모집합니다 나우뉴스(nownews.seoul.co.kr) [페이스북] [군사·무기] [별별남녀] [기상천외 중국]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