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윤대통령에 친서.."인플레감축법 열린마음 협의"

정주희 입력 2022. 10. 5. 20:45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뉴스리뷰]

[앵커]

윤석열 대통령이 어제(4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으로부터 인플레이션 감축법, IRA와 관련된 내용의 친서를 받았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열린 마음으로 협의를 지속해나가겠다"고 밝혔는데, 한국 기업들을 배려하겠다는 진전된 의지를 피력한 것이라고 대통령실은 평가했습니다.

정주희 기자입니다.

[기자]

대통령실은 "윤석열 대통령이 바이든 대통령 명의의 친서를 받았다"고 밝혔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친서에서 "미국 인플레이션 감축법과 관련한 윤 대통령의 우려를 잘 알고 있으며, 솔직하고 열린 마음으로 협의를 지속해 나가겠다"고 강조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한국 기업들의 긍정적인 역할'에 대한 언급도 있었는데, 앞으로 한국 기업을 배려해가겠다는 의지를 피력한 것이라고 대통령실은 강조했습니다.

지난주 방한한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이 법 집행 과정에서 우려 해소 방안을 모색하겠다고 약속한 것보다 진전된 것이라고 평가했습니다.

순방 전후 양국 국가안전보장회의, NSC의 긴밀한 협의가 있었고 순방 기간 양 정상이 만나 여러 차례 협의한 결과라며, 순방 성과를 거듭 부각했습니다.

<김은혜 / 홍보수석>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친서는 양 정상이 지난 런던과 뉴욕에서 여러 차례 만나서 인플레감축법과 관련해 협의한 결과를 토대로 작성된 것입니다."

바이든 대통령의 친서에는 북한의 핵·미사일과 관련한 한미동맹 강화 의지도 담겼습니다.

'양국 공동의 목표'라는 표현에서 한반도와 동북아 평화를 위한 양국 간의 긴밀한 협력관계를 확인한 것이라는 설명입니다.

대통령실은 "윤 대통령 취임 후 이러한 함의가 담긴 친서는 처음"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친서 공개는 방미 때 48초 환담을 빌미로 한 야권의 '빈손외교' 주장을 반박하면서 한미 간 IRA 협의에 대한 우려를 불식하려는 것으로 보입니다.

연합뉴스TV 정주희입니다. (gee@yna.co.kr)

#윤석열_대통령 #조_바이든_친서 #인플레이션감축법 #IRA #한미동맹강화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네이버에서 연합뉴스TV를 구독하세요
연합뉴스TV 두번째 유튜브 채널 [연유티] 구독하기
균형있는 뉴스, 연합뉴스TV 앱 다운받기

Copyright©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