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레이건' 항모 닷새 만에 동해로..내일 한미일 훈련(종합2보)

박응진 기자 입력 2022. 10. 5. 20:44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미국 해군의 전략자산 '로널드 레이건'(CVN-76) 항공모함이 닷새 만에 다시 동해상에 전개한다.

레이건 항모는 지난달 30일 동해 공해상에서 한미일 3국 해상 전력이 참가하는 대잠수함 훈련을 수행한 뒤 모항인 주일미군 요코스카(橫須賀) 해군기지로 돌아가고 있었으나, 북한의 4일 미사일 발사 뒤 한미 간 협의를 거쳐 계획을 바꾼 것으로 알려졌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9월30일 한미일 훈련 뒤 복귀하다 北 IRBM 발사에 '회항'
軍 "전락자산 적시 전개"..4일 한미국방장관 통화서 결정
한미일 대잠전 훈련 참가전력들이 9월 30일 동해 공해상에서 기동훈련을 하고 있다. 사진 오른쪽부터 美 이지스구축함 벤폴드함(DDG), 韓 구축함 문무대왕함(DDH-II), 美 원자력추진 항공모함 로널드 레이건함(CVN), 日 구축함 아사히함(DD), 美 순양함 첸슬러스빌함(CG). 대열 제일 앞쪽은 美 원자력추진 잠수함 아나폴리스함(SSN). (해군 제공) 2022.9.30/뉴스1

(서울=뉴스1) 박응진 기자 = 미국 해군의 전략자산 '로널드 레이건'(CVN-76) 항공모함이 닷새 만에 다시 동해상에 전개한다. 북한이 4일 미군기지가 있는 태평양 괌까지 타격할 수 있는 중거리탄도미사일(IRBM)을 발사함에 따라 재차 대북 경고 메시지를 발신하기 위해서다.

한미 군 당국은 이를 계기로 '레이건' 항모강습단 등을 동원해 6일 동해상에서 다시 한번 연합 해상훈련을 실시할 전망이다.

군 당국에 따르면 미 해군 '레이건' 항모강습단은 5일 오후 동해상에 전개하기 위해 현재 이동 중이다.

레이건 항모는 지난달 30일 동해 공해상에서 한미일 3국 해상 전력이 참가하는 대잠수함 훈련을 수행한 뒤 모항인 주일미군 요코스카(橫須賀) 해군기지로 돌아가고 있었으나, 북한의 4일 미사일 발사 뒤 한미 간 협의를 거쳐 계획을 바꾼 것으로 알려졌다.

한반도 근해에서 훈련을 마치고 떠났던 미 항모강습단이 다시 돌아오는 건 매우 이례적인 일이다. 군 안팎에선 "북한의 어떤 도발과 위협에도 단호히 대응하겠다는 한미동맹의 의지를 보여주기 위한 것"이란 평가가 나온다.

군 관계자는 "이번 조치는 '북한의 도발에 대해 미 전략자산을 시의적절하고 조율된 방식으로 전개한다'는 지난 5월 한미정상 간 합의에 기초해 한미 국방장관의 유선협의를 통해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이종섭 국방부 장관과 로이드 오스틴 미 국방장관은 4일 오후 통화에서 북한의 이번 IRBM 발사를 규탄하고 그 대응방안을 논의했다.

군 관계자는 "한미동맹은 북한의 추가 도발에 대비해 한미 간 긴밀한 공조 하에 관련 동향을 추적 감시하면서 확고한 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 News1 김초희 디자이너

북한이 4일 오전 자강도 무평리 일대에서 동쪽으로 쏜 IRBM은 일본 상공을 가로질러 4500여㎞를 날아가 태평양에 떨어졌다. 북한이 쏜 미사일이 일본 상공을 관통해 날아간 건 2017년 9월 이후 5년 만에 처음이다.

전문가들 사이에선 북한이 '유사시 태평양의 미국령 괌은 서부 알래스카 일부 지역도 타격할 수 있다'는 걸 보여주고자 이번 IRBM 발사를 감행했을 가능성이 크다는 분석이 제시되고 있다.

레이건함은 2003년 취역한 미 해군 7함대 소속 니미츠급 항모(배수량 11만4000톤)로서 '떠다니는 군사기지'로 불린다. 레이건함엔 전투기 F/A-18 '슈퍼호넷'과 공중조기경보기 등 총 80여대의 항공기가 탑재된다.

레이건 항모와 지난달 26~29일 우리 해군의 연합 해상훈련, 그리고 지난달 30일 한미일 대잠수함 훈련 땐 미 해군 순양함 '챈슬러스빌'(CG-62)과 구축함 '배리'(DDG-52) 등도 함께 했다.

레이건 항모강습단의 이번 동해 재전개를 계기로 지난주에 이어 6일 동해상에서 한미 해군과 일본 해상자위대가 참가하는 연합훈련이 추가로 실시될 것으로 보인다.

앞서 김승겸 합참의장과 마크 밀리 미 합참의장은 5일 통화에서 "북한의 핵·미사일 등 군사위협에 대응하기 위한 한미일 3국의 안보협력 필요성에 대해 공감했다"고 합참이 전했다.

pej86@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