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하늘X하지원X고두심, 연극에 얽힌 비밀 실타래 (커튼콜)

동아닷컴 조성운 기자 입력 2022. 10. 5. 20:42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이달 말 첫 방송을 앞둔 '커튼콜'이 한 편의 영화 같은 역대급 스케일을 예고하며 웰메이드 드라마의 탄생을 알렸다.

오는 10월 31일 저녁 9시 50분 첫 방송되는 KBS 2TV 새 월화드라마 '커튼콜'(연출 윤상호/ 극본 조성걸)이 지난 4일 1차 티저 영상 오픈을 공개하며 예비 시청자들의 관심을 집중시켰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동아닷컴]
이달 말 첫 방송을 앞둔 ‘커튼콜’이 한 편의 영화 같은 역대급 스케일을 예고하며 웰메이드 드라마의 탄생을 알렸다.

오는 10월 31일 저녁 9시 50분 첫 방송되는 KBS 2TV 새 월화드라마 ‘커튼콜’(연출 윤상호/ 극본 조성걸)이 지난 4일 1차 티저 영상 오픈을 공개하며 예비 시청자들의 관심을 집중시켰다.

‘커튼콜’은 시한부 할머니 자금순의 소원을 이루어주기 위한 전대미문의 특명을 받은 한 남자의 지상 최대 사기극에 얽힌 사람들의 이야기를 담은 드라마다.

1950년대부터 2020년대까지 3세대에 걸친 장대한 이야기를 웅장하면서도 압축적인 서사와 반전미 가득한 스토리 라인으로 무장해 눈을 뗄 수 없게 만들 예정이다.

시한부 할머니의 마지막 소원을 둘러싼 다양한 인간 군상을 통해 공감과 감동을 자아내며 안방극장을 단숨에 매료시킬 준비를 마쳤다.

‘커튼콜’은 명품 배우들의 빨려 들어가는 연기력을 중심으로 과거와 현재를 오가는 속도감 있는 스토리 라인의 전개와 영화 세트장을 방불케 하는 압도적인 대형 스케일까지 두루 드러냈다.

먼저 고두심이 추억을 회상하는 듯 벽면에 걸린 액자들을 지긋이 바라보는 장면으로 시작된다. 시간은 어느덧 과거로 흘러가고 하지원과 강하늘이 긴박하게 무언가에 쫓기는 듯 전력질주를 하다가 애틋한 눈빛을 주고받는다.

곧바로 화면은 북한군 옷을 입은 강하늘이 “조선민주주의 인민공화국”이라고 외치는 장면으로 넘어가면서 강렬한 발사음으로 긴장감을 폭발시킨다.

뒤이어 “나와 연극 한 번 해볼래요?”라는 대사가 흘러나오며 비밀스러운 연극의 서막이 시작되고, 호텔을 지키고 싶어 하는 하지원이 누군가와 팽팽한 대립각을 이룬다. 여기에 리무성으로 불리는 남자의 정체를 밝히려는 이들의 모습이 교차되면서 어떠한 사연으로 얽힌 것인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제작사 빅토리콘텐츠 측은 “‘커튼콜’에서만 만나볼 수 있는 흥미진진한 이야기와 중독성 강한 서사로 한 순간도 눈을 뗄 수 없을 것”이라며 “명품 배우들이 펼치는 연기 향연에 오감을 자극하는 반전과 흥미 그리고 감동까지 담겨질 예정이라 웰메이드 드라마를 기대해도 좋다”라고 밝혔다.

‘커튼콜’은 드라마 ‘달이 뜨는 강’, ‘바람과 구름과 비’, ‘사임당 빛의 일기’ 등을 연출한 윤상호 감독과 영화 ‘히트맨’, ‘청년경찰’ 등을 제작한 조성걸 작가가 의기투합했다.

압도적인 스케일과 독보적인 아우라로 시작 전부터 몰입도를 높이는 KBS 2TV 새 월화드라마 ‘커튼콜’은 오는 10월 31일 저녁 9시 50분 첫 방송된다.

사진 제공: 빅토리콘텐츠

동아닷컴 조성운 기자 madduxly@donga.com

Copyright© 스포츠동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