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면 '스테디셀러 불변의 법칙' 여전, 비빔면만 덜 팔려..왜?

유선희 입력 2022. 10. 5. 10:45 수정 2022. 10. 5. 10:55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코로나19 대유행 영향으로 올해 국내 라면시장은 소폭 성장했으나, 장마와 폭우의 영향으로 비빔면의 여름 매출은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5일 농심이 공개한 시장조사기관 닐슨아이큐(IQ)코리아 자료를 보면, 올해 1~8월 상위 라면 4사 판매량 기준 국내 라면시장은 1조2824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에 견줘 4.6% 성장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올 초 코로나19 확산에 간편식인 라면 4.6%↑
여름철 비빔면 판매는 폭우·장마 탓 12%↓
올해 라면시장은 소폭 성장했지만, 여름철 비빔면 매출은 줄었다. 농심 제공

‘라면은 잘 팔렸지만, 유독 여름철 비빔면 매출은 줄었다고? 왜?’

코로나19 대유행 영향으로 올해 국내 라면시장은 소폭 성장했으나, 장마와 폭우의 영향으로 비빔면의 여름 매출은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5일 농심이 공개한 시장조사기관 닐슨아이큐(IQ)코리아 자료를 보면, 올해 1~8월 상위 라면 4사 판매량 기준 국내 라면시장은 1조2824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에 견줘 4.6% 성장했다. 농심 관계자는 “올해 1분기에 코로나19 유행이 확산하면서 집에서 간편하게 먹을 수 있는 라면을 찾는 소비자들이 늘어난 영향”이라고 분석했다.

업체별 시장점유율에는 큰 변화가 없었다. 농심이 55.7%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0.1%포인트 상승했고, 삼양식품이 11.2%로 0.4%포인트 올랐다. 오뚜기는 지난해 23.7%에서 올해 23.2%로 소폭 하락했으며, 팔도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9.9%의 점유율을 기록했다.

브랜드별 매출 순위를 보면, 신라면이 1253억원으로 여전히 1위를 고수했고, 짜파게티가 836억원으로 2위, 안성탕면이 609억원으로 3위에 올랐다. 모두 농심 제품이다. 4위는 농심 육개장 사발면, 오뚜기 진라면 매운맛은 551억원으로 5위였다. 식품 업계의 ‘스테디셀러 불변의 법칙’이 올해 라면시장에도 여전히 작동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예년과 다른 특이점은 여름철(6~8월)에 비빔면 판매량이 줄었다는 점이다. 팔도비빔면(182억원), 농심 배홍동비빔면(74억원), 오뚜기 진비빔면(45억원) 등 주요 3개 제품의 매출 총액이 301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343억원에 비해 12% 감소했다. 농심 관계자는 “여름철에 많이 판매되는 비빔면이 올해는 장마와 폭우 등 날씨의 영향으로 판매량이 감소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유선희 기자 duck@hani.co.kr

ⓒ 한겨레신문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