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국채금리 하락·연준 피봇 기대에 나스닥 3.1% 상승 출발 [데일리 국제금융시장]

뉴욕=김영필 특파원 입력 2022. 10. 4. 23:09 수정 2022. 10. 5. 03:01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미 10년 만기 국채금리가 하락해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정책전환 기대가 커지면서 뉴욕증시의 주요 지수가 상승 출발했다.

4일(현지 시간) 미 경제 방송 CNBC에 따르면 이날 오전10시7분 현재 뉴욕증권거래소(NYSE)의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가 전날보다 727.68포인트(2.47%) 오른 3만218.57에 거래되고 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10년 국채 한때 연 3.56% 기록
중앙은행 금리인상 속도 조절 기대
구인수 100만 명 급감 노동시장 둔화
연준 정책전환 전망 섣불러 지적도
뉴욕증권거래소(NYSE) 내부. AFP연합뉴스
[서울경제]

미 10년 만기 국채금리가 하락해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정책전환 기대가 커지면서 뉴욕증시의 주요 지수가 상승 출발했다.

4일(현지 시간) 미 경제 방송 CNBC에 따르면 이날 오전10시7분 현재 뉴욕증권거래소(NYSE)의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가 전날보다 727.68포인트(2.47%) 오른 3만218.57에 거래되고 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이 100.22포인트(2.72%) 상승한 3778.65, 나스닥은 343.85포인트(3.18%) 뛴 1만1159.28을 기록 중이다.

이날 10년 물 미 국채금리가 오전 일찍 한때 연 3.56% 선까지 떨어졌다. 이 때문에 시장에서는 금융안정 문제가 대두되면서 연준이 금리인상 속도를 늦추지 않겠느냐는 기대가 조금씩 확산하고 있다. 이날 호주 중앙은행은 예상보다 적은 0.25%포인트의 금리인상을 단행했다. 젠스 피터 소렌센 단스케 은행 수석 애널리스트는 “중앙은행들은 금리를 너무 빨리 올리면 심각한 침체를 일으킬 수 있다는 점을 깨닫기 시작할 수 있다”고 전했다.

이날 나온 8월 구인이직보고서상 구인 수는 1005만3000명 수준으로 여전히 1000만 명을 넘지만 7월 수치(1117만 명)보다는 100만 명가량 감소했고 지난해 동기보다도 줄었다. 노동시장이 둔화하기 시작했다는 얘기다.

증시가 과매도됐다는 분석도 있다. 마크 해펠레 UBS 최고투자책임자(CIO)는 “S&P500을 보면 주식이 과도하게 떨어진 것 같다”며 “투자심리가 이미 매우 약하기 때문에 그에 따른 주기적 반등이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다만, 정책전환과 관련해서는 연준이 섣부르게 움직이지 않을 것이라는 예상이 많다. 전날 존 윌리엄스 뉴욕 연방준비은행 총재는 “금리가 아직 제약적이지 않다. 우리의 일이 아직 끝나지 않았다”고 선을 그었다.

[김영필의 3분 월스트리트 유튜브 생방송] : 미국 경제와 월가, 연준에 대한 깊이 있는 분석을 제공하는 ‘김영필의 3분 월스트리트’가 유튜브 채널을 통해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매주 화~토 오전6시55분 서울경제 ‘어썸머니’ 채널에서 생방송합니다. 방송에서는 ‘3분 월스트리트’ 기사에 대한 상세한 설명이 이뤄지니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기자페이지를 구독하시면 미국 경제와 월가의 뉴스를 쉽게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뉴욕=김영필 특파원 susopa@sedaily.com

Copyright© 서울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