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종섭 국방장관 "주한미군 대만 투입 시, 우리와 협의해야"

홍의표 euypyo@mbc.co.kr 입력 2022. 10. 4. 22:36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이종섭 국방부 장관은 주한미군이 협의 없이 유사 시 대만에 투입될 수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이 장관은 오늘(4일) 국회 국방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대만 유사시 주한미군 운영이 어떻게 되는지' 묻는 정의당 배진교 의원의 질의에 "주한미군은 북한 위협에 대응하기 위해 와 있다"며 이같이 답변했습니다.

그러면서 이 장관은 주한미군이 대만에 가는 것은 우리 측과 협의하게 돼 있다고 설명하며 "국민의 우려를 알기 때문에 충분히 감안해서 협의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이종섭 국방부 장관은 주한미군이 협의 없이 유사 시 대만에 투입될 수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이 장관은 오늘(4일) 국회 국방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대만 유사시 주한미군 운영이 어떻게 되는지' 묻는 정의당 배진교 의원의 질의에 "주한미군은 북한 위협에 대응하기 위해 와 있다"며 이같이 답변했습니다.

그러면서 이 장관은 주한미군이 대만에 가는 것은 우리 측과 협의하게 돼 있다고 설명하며 "국민의 우려를 알기 때문에 충분히 감안해서 협의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 장관은 지난달 30일 실시된 한미일 대잠수함전 훈련과 관련해선 "미국이 제안한 것"이라며 북한에 효율적으로 대응할 것인지가 중점이었고, 우리 국민의 뜻을 생각하지 않고 한 것은 아니라고 말했습니다.

오는 11월 예정된 일본 해상자위대의 국제관함식 참가 여부에 대해서는 "한일 관계의 전반적 개선 상황을 보면서 결정하려 하고 있어서 바로 결정하지 않았다"고 이 장관은 덧붙였습니다.

홍의표 기자 (euypyo@mbc.co.kr)

기사 원문 - https://imnews.imbc.com/news/2022/politics/article/6413945_35666.html

[저작권자(c) MBC (https://imnews.imbc.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Copyright© MBC.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