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트롯쇼' 오유진X신미래, 화려한 무대 매너와 맑은 목소리로 눈길

손봉석 기자 입력 2022. 10. 4. 18:47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포켓돌스튜디오 제공



가수 오유진과 신미래가 다채로운 무대를 선사했다.

오유진과 신미래는 지난 3일 오후 8시 SBS Fil, SBS M에서 방송된 ‘더트롯쇼’에 출연했다.

오유진은 귀여운 스타일링으로 소녀미를 뽐내 눈길을 끌었다. 어린 나이임에도 불구하고 이혜리의 ‘자갈치 아지매’를 선곡, 자신만의 감성으로 해석해 맑은 목소리로 열창했다. 이어 신미래는 화려한 무대 매너로 ‘우아한 사랑’을 부르며 연휴 마지막 밤을 트로트로 물들였다. ‘리틀 심수봉’이라는 별명에 걸맞게 독특하면서 청아한 음색을 자랑해 시청자들의 흥을 돋웠다.

오유진과 신미래는 2020년 12월 방영된 KBS2 ‘트롯 전국체전’에 함께 출연해 얼굴을 알렸다. 오유진은 프로그램 출연 당시 여유로운 무대 매너와 청아하면서도 구수한 목소리로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오유진이 부른 김용임의 ‘오늘이 젊은 날’ 무대 영상은 최단 시간 1000만 뷰를 돌파해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신미래는 KBS2 ‘트롯 전국체전’ 첫 등장부터 화려한 외모와 독보적인 음색으로 많은 사랑을 받았다. 방송 당시 ‘인간 축음기’ 같은 매력을 뽐내며 1940년대를 풍미했던 만요 ‘꽃마차’를 완벽 재현해 시청자들에게 향수를 불러 일으켰다.

오유진과 신미래는 오는 8일과 9일 성남에서 열리는 ‘2022 트롯 전국체전 성남 콘서트-소확행’에 참여해 팬들과 만난다.

손봉석 기자 paulsohn@kyunghyang.com

< 저작권자(c)스포츠경향.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