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이트삭스 라 루사 감독, 심장질환으로 은퇴.."건강 문제로 내년 지휘 불가능"

정세영 기자 입력 2022. 10. 4. 18:12 수정 2022. 10. 4. 18:33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토니 라 루사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시카고 화이트삭스 감독이 결국 그라운드를 떠난다.

라 루사 감독은 4일 오전(한국시간) "건강 문제에 대한 치료와 회복으로 내년에 화이트삭스 감독을 수행하는 건 불가능하게 됐다"면서 "구단이 빨리 차기 감독을 선정할 수 있도록 은퇴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라 루사 감독은 지난 시즌 화이트삭스 사령탑에 취임해 아메리칸리그 중부지구 우승을 이끌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시카고 화이트삭스의 토니 라 루사 감독.AP뉴시스

토니 라 루사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시카고 화이트삭스 감독이 결국 그라운드를 떠난다.

라 루사 감독은 4일 오전(한국시간) “건강 문제에 대한 치료와 회복으로 내년에 화이트삭스 감독을 수행하는 건 불가능하게 됐다”면서 “구단이 빨리 차기 감독을 선정할 수 있도록 은퇴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라 루사 감독은 지난 8월 심장에 이상이 생겨 팀을 떠났다. 올해 2월 심장박동기 삽입 수술을 받았던 라 루사 감독은 만으로 78세. 최근 의료진은 그가 다시는 감독을 맡으면 안 된다는 진단을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라 루사 감독은 지난 시즌 화이트삭스 사령탑에 취임해 아메리칸리그 중부지구 우승을 이끌었다. 내년까지 계약이 보장된 라 루사 감독은 올 시즌 내내 성적이 기대에 못 미쳤다. 3일 기준, 화이트삭스는 79승 80패로 중부 지구 2위에 머물렀다. 화이트삭스는 라 루사 감독 대신 지휘봉을 잡은 미겔 카이로 감독 대행이 팀 성적을 끌어올렸지만, 지난달 하순 8연패를 당하면서 가을 야구 진출이 좌절됐다.

라 루사 감독은 빅리그를 대표하는 명장이다. 1979년 시카고 화이트삭스에서 감독 생활을 시작해 오클랜드 애슬레틱스(1986∼1995년),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1996∼2011년) 등 3팀에서만 통산 2900승 2514패를 남겼다. 역대 메이저리그 감독 다승 순위에서 코니 맥(3731승)에 이어 2위에 올라 있다. 라 루사 감독은 1989년 오클랜드, 2006년과 2011년 세인트루이스에서 각각 월드시리즈 우승을 조련했다. 라 루사 감독은 2014년 명예의 전당에 헌액됐다.

정세영 기자

[Copyrightⓒmunhwa.com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구독신청:02)3701-5555 / 모바일 웹:m.munhwa.com)]

Copyrightⓒmunhw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