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8세 고령은 역시 무리였다..'WS 3회 우승+2900승' 레전드, 결국 사임

이승준 입력 2022. 10. 4. 17:51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최고령 감독 토니 라 루사(78)가 시카고 화이트 삭스를 떠난다.

MLB닷컴에 따르면 4일(한국시각) 라 루사는 건강상의 이유로 시카고 화이트 삭스에서 사임한다고 발표했다.

라 루사는 시카고 화이트 삭스(1979~1986년, 2021~2022년)를 포함해 오클랜드 애슬레틱스(1986~1995년),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1996~2011년)에서 감독으로 지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시카고 화이트 삭스 감독직에서 토니 라 루사가 물러났다.AP연합뉴스

[스포츠조선 이승준 기자]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최고령 감독 토니 라 루사(78)가 시카고 화이트 삭스를 떠난다.

MLB닷컴에 따르면 4일(한국시각) 라 루사는 건강상의 이유로 시카고 화이트 삭스에서 사임한다고 발표했다.

지난 2월에 심장 박동기 삽입 수술을 받은 라 루사는 지난 8월 31일 캔자스시티 로열스와의 경기를 앞두고 심장에 문제가 생겨 자리를 비웠다.

그리고 9월 24일, 시카고 화이트 삭스의 릭 한 단장은 라 루사가 이번 시즌에 복귀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라 루사는 "치료와 회복하는 기간이 길어 2023년에 감독직을 수행하기 힘들다는 것이 명백해졌다"라고 사임 이유를 설명했다.

라 루사는 시카고 화이트 삭스(1979~1986년, 2021~2022년)를 포함해 오클랜드 애슬레틱스(1986~1995년),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1996~2011년)에서 감독으로 지냈다.

감독으로 통산 2900승 금자탑을 쌓은 명장이다. 월드시리즈 3차례(1989년, 2006년, 2011년) 우승을 경험했다. 2013년에는 감독으로서 명예의 전당에도 올랐다.

시카고 화이트 삭스는 올 시즌 아메리칸리그 중부지구에서 79승 80패로 2위다. 하지만 와일드카드 최하위로 포스트시즌 진출에 실패했다.
이승준 기자 lsj021@sportschosun.com

'39세' 산다라박, 방부제 미모 그 자체였네...점점 더 어려지는 동안 비주얼
남편과 장모의 수상한 스킨십, 불륜 맞았네..이상민 “저 정도면 악마”
박수홍, 父 폭행에 실신…“신변보호 원했는데 무시”
유흥업소 직원된 걸그룹 멤버, 출근 인증샷..옷 많이 야하네
최강희, 여전한 '동안' 미모. “술·담배 끊고 다 해결된 줄 알았는데 다시 넘어졌다” 고백
톱스타 폭로 “감금 당해 알몸 다 보여줬다”
42세 송지효, 20대 걸그룹도 소화 못할 착붙 바이크쇼츠 소화
한소희, 팔에 새겼던 타투 싹 제거..앙상하고 새하얀 팔뚝
임영웅, '존재 자체가 레전드'인 트로트 男 스타 '500만원 기부'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