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의 한 수'된 드래프트 철회→전체 1순위.."한 발자국 나아갈 수 있는 발판" [인터뷰]

이승준 입력 2022. 10. 4. 17:19 수정 2022. 10. 4. 17:51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1년이라는 시간 속에서 보이는 게 많았다."

신호진(21·인하대)이 4일 청담 리베라호텔에서 열린 2022~2023시즌 남자배구 신인 드래프트에서 전체 1순위로 OK금융그룹 읏맨 유니폼을 입었다.

신호진은 "1년이라는 시간 속에서 보이는 게 많았다. 기량이나 심리적인 부분에서 많이 발달됐다고 느꼈다"라며 "(지명)철회했던 게 오히려 나에게 인생에 있어서 한 발자국 나아 갈수 있는 발판이 됐다"고 말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인하대 신호진 1라운드 1순위로 OK금융그룹행. 연합뉴스

[청담동=스포츠조선 이승준 기자] "1년이라는 시간 속에서 보이는 게 많았다."

신호진(21·인하대)이 4일 청담 리베라호텔에서 열린 2022~2023시즌 남자배구 신인 드래프트에서 전체 1순위로 OK금융그룹 읏맨 유니폼을 입었다.

지난해 얼리드래프트로 참가하려다 포기한 신호진은 1년 동안 대학에서 실력을 갈고 닦은 뒤 올해 다시 드래프트를 신청했고, 전체 1순위로 지명받는 영예를 안았다.

신호진은 2022 대한항공배 전국대학배구 고성대회 MVP를 수상한 키 1m87의 윙 공격수다. 아웃사이드 히터와 아포짓 스파이커가 모두 가능하다는 호평.

지명 직후 신호진은 "초등학교 때부터 배구를 했는데 그걸 이제 보답 받는 느낌이다. 내심 표출을 못했지만 긴장을 많이 했다"며 "뽑히고 나니 말로 표현할 수 없을 정도로 좋았다"라고 웃었다.

지난해 지명 철회가 많은 도움이 됐다. 신호진은 "1년이라는 시간 속에서 보이는 게 많았다. 기량이나 심리적인 부분에서 많이 발달됐다고 느꼈다"라며 "(지명)철회했던 게 오히려 나에게 인생에 있어서 한 발자국 나아 갈수 있는 발판이 됐다"고 말했다.

신호진의 키는 큰 편이 아니다. 하지만 신호진은 "일단 신인이기 때문에 자신감과 패기를 보여줄 수 있다. 키가 작은데 프로에서 통할지 모르겠지만 해볼 수 있을때까지 계속 해볼 생각"이라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OK금융그룹에 들어가면 경쟁에 돌입해야한다. 특히 프로에서 생존하려면 리시브가 필수다. 신호진도 그 중요성을 알고 있다.

신호진은 "대학교 때는 리시브를 받고 주 공격수 역할을 했다. 리시브에서 약간 소홀하고 서툴렀던 점이 많았다. 프로에 가서 리시브를 더 다듬고 정교하게 해서 세터한테 보내고 싶다"며 강한 의욕을 보였다.

OK금융그룹 석진욱 감독은 "신장은 크지 않지만 점프력도 좋고 파워도 있다. 그래서 1순위로 뽑았다"라고 지명한 이유를 밝혔다.
청담동=이승준 기자 lsj021@sportschosun.com

'39세' 산다라박, 방부제 미모 그 자체였네...점점 더 어려지는 동안 비주얼
남편과 장모의 수상한 스킨십, 불륜 맞았네..이상민 “저 정도면 악마”
박수홍, 父 폭행에 실신…“신변보호 원했는데 무시”
유흥업소 직원된 걸그룹 멤버, 출근 인증샷..옷 많이 야하네
최강희, 여전한 '동안' 미모. “술·담배 끊고 다 해결된 줄 알았는데 다시 넘어졌다” 고백
톱스타 폭로 “감금 당해 알몸 다 보여줬다”
42세 송지효, 20대 걸그룹도 소화 못할 착붙 바이크쇼츠 소화
한소희, 팔에 새겼던 타투 싹 제거..앙상하고 새하얀 팔뚝
임영웅, '존재 자체가 레전드'인 트로트 男 스타 '500만원 기부'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