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1순위 신호진 "1년 전 드래프트 포기, 성장할 수 있는 발판 됐다"

청담=CBS노컷뉴스 김조휘 기자 입력 2022. 10. 4. 17:00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지난해 얼리 드래프트를 신청했다가 철회한 인하대 4학년 신호진(21)이 1년 사이 한층 더 성장해서 돌아왔다.

신호진은 "1년간 많은 것을 경험했다. 기량과 심리적인 부분이 많이 성장했다고 생각한다"면서 "지난해 드래프트 신청을 철회한 것이 인생에서 한 발짝 더 나아갈 수 있는 발판이 됐다"고 말했다.

왼손잡이 공격수인 신호진은 아포짓 스파이커와 아웃사이드 히터 포지션을 모두 소화할 수 있지만 신장은 187cm로 크지 않은 편이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2022-2023시즌 남자부 신인 선수 드래프트에서 전체 1순위로 OK금융그룹의 지명을 받은 인하대 신호진. 한국배구연맹

지난해 얼리 드래프트를 신청했다가 철회한 인하대 4학년 신호진(21)이 1년 사이 한층 더 성장해서 돌아왔다. 이번 드래프트에서는 전체 1순위 지명의 영예를 안았다.

한국배구연맹은 4일 서울 청담 리베라호텔에서 열린 2022-2023시즌 남자부 신인 선수 드래프트를 개최했다. 신호진은 전체 1순위로 OK금융그룹의 지명을 받았다.

신호진은 드래프트 후 "초등학교 때부터 배구를 했는데 그동안의 노력을 보상을 받는 기분이 들었다"면서 "긴장을 많이 했는데 뽑히고 나서 말로 표현할 수 없을 정도로 기분이 좋았다"고 소감을 밝혔다.

신호진은 대학교 3학년이었던 지난해 드래프트에 참가하려고 했지만, 경험을 더 쌓기 위해 포기했다. 1년 동안 대학에 남은 그는 2022 대한항공배 전국대학배구 고성대회, 2022 KUSF 대학배구 U-리그 최우수선수상을 모두 수상하는 등 한층 성장한 모습을 보였다.

그 결과 이번 드래프트에서 1순위의 영예를 안았다. 신호진은 "1년간 많은 것을 경험했다. 기량과 심리적인 부분이 많이 성장했다고 생각한다"면서 "지난해 드래프트 신청을 철회한 것이 인생에서 한 발짝 더 나아갈 수 있는 발판이 됐다"고 말했다.

OK금융그룹의 유니폼을 입게 된 신호진은 닮고 싶은 소속팀 선배로 아웃사이드 히터 김웅비를 꼽았다. 그는 "대학교 선배였던 (김)웅비 형은 선후배 가리지 않고 모두에게 친근하게 잘 대해줬다"면서 "공격과 수비 모두 잘하는 선수다. 화이팅 넘치는 모습과 기술적인 부분에 대해서 많이 배우겠다"고 다짐했다.

왼손잡이 공격수인 신호진은 아포짓 스파이커와 아웃사이드 히터 포지션을 모두 소화할 수 있지만 신장은 187cm로 크지 않은 편이다. 하지만 그는 "신인답게 자신감과 패기 있는 모습을 보여주겠다"면서 "프로에 통할지 모르겠지만 해볼 수 있을 때까지 최대한 해볼 생각"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이어 보완해야 할 점에 대해 "대학 때 주 공격수 역할을 해서 수비 쪽에서 소홀했고 서툰 부분이 있다"면서 "프로에서는 리시브를 잘 받아서 세터에게 보낼 수 있는 기술력을 다듬고 싶다"고 말했다.

청담=CBS노컷뉴스 김조휘 기자 startjoy@cbs.co.kr

▶ 기자와 카톡 채팅하기▶ 노컷뉴스 영상 구독하기

저작권자ⓒ CBS 노컷뉴스(www.nocut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