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러, 우크라 4개州 주민투표 실시·병합 결정 지지" [나우,어스]

입력 2022. 10. 4. 16:05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북한이 우크라이나 내 러시아군 점령지 4개주(州, 헤르손·자포리자·도네츠크·루한스크)를 병합하는 러시아의 결정을 지지한다고 밝혔다.

4일 러시아 국영 타스 통신에 따르면 조철수 북한 외무성 국제기구국장은 이날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러시아와 통합하길 열망하는 주민들의 의사를 존중한다"며 "앞서 언급한 (4개주) 지역을 러시아의 구성원으로 만들기로 한 러시아 정부의 입장을 지지한다"고 말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타스]

[헤럴드경제=신동윤 기자] 북한이 우크라이나 내 러시아군 점령지 4개주(州, 헤르손·자포리자·도네츠크·루한스크)를 병합하는 러시아의 결정을 지지한다고 밝혔다.

4일 러시아 국영 타스 통신에 따르면 조철수 북한 외무성 국제기구국장은 이날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러시아와 통합하길 열망하는 주민들의 의사를 존중한다”며 “앞서 언급한 (4개주) 지역을 러시아의 구성원으로 만들기로 한 러시아 정부의 입장을 지지한다”고 말했다.

조 부장은 “이번에 실시한 주민투표는 유엔 헌장에 명시된 국민의 평등과 자결권의 원칙에 따라 지역 주민들의 뜻이 충분히 반영될 수 있도록 합법적인 방법과 절차에 따라 실시됐다”고 주장했다.

앞서 러시아군이 점령 중인 우크라이나 4개주 친(親)러시아 행정기구들은 지난달 23~27일 러시아와 합병 찬반을 묻는 주민투표를 실시, 90% 안팎의 찬성률을 기록하며 러시아와 합병안이 가결된 바 있다. 이 과정에서 군인들과 지방 행정 조직원들이 직접 주민들을 찾아다니며 투표를 종용하는 등 사실상 ‘공개 투표’를 시행했다는 비판이 서방 세계를 중심으로 나왔었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같은 달 30일 모스크바 크렘린궁에서 점령지와 합병 조약을 맺었고, 헌법재판소가 조약에 대해 합헌 결정을 내리는 등 법적 절차를 밟고 있다.

러시아 하원(국가두마)은 전날 만장일치로 합병조약을 비준했고, 4일엔 상원이 비준 절차를 밟는다.

한편, 조 부장은 미국이 자신들만이 세계 중심 국가가 되는 ‘단극(單極)’ 체제를 보존하기 위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를 남용하고, 독립국가의 내정에 간섭하면서 법적 권리를 침해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과거 미국이 옛 유고슬라비아, 아프가니스탄, 이라크 등 주권국가를 상대로 침략전쟁을 벌였지만 유엔 안보리는 이를 문제 삼지 않았다”며 “앞으론 미국이 안보리를 침략을 정당화하기 위한 방패로 삼을 수 있는 시대는 결코 돌아오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realbighead@heraldcorp.com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