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세 이하' 어린이 독감 환자 급증.."예방접종 서둘러야"

강승지 기자 입력 2022. 10. 4. 15:32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3년만에 유행주의보가 발령된 인플루엔자(계절 독감)가 1~12세 이하 영아와 어린이 사이에서 빠르게 번지고 있다.

4일 질병관리청에 따르면 올해 39주차(9월 18~24일) 외래환자 1000명당 독감 의심 환자(의사환자) 분율은 4.9명으로 전주(4.7명) 대비 0.2명 증가했다.

당국은 지난달 중순 37주차에 5.1명으로 3년만에 독감 유행 기준을 넘어서자 9월 16일 유행주의보를 발령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외래환자 1천명당 독감의심환자 1~6세 7.9명, 7~12세 6.4명..50~64세 3.3명의 두배 수준
3년만의 독감 유행에 면역력 취약..내일부터 만 13세 이하 어린이와 임신부 독감 무료 접종
서울 용산구 서계동 소화아동병원. (특정 기사 내용과 무관한 자료사진) 2016.1.15/뉴스1 ⓒ News1 손형주 기자

(서울=뉴스1) 강승지 기자 = 3년만에 유행주의보가 발령된 인플루엔자(계절 독감)가 1~12세 이하 영아와 어린이 사이에서 빠르게 번지고 있다.

4일 질병관리청에 따르면 올해 39주차(9월 18~24일) 외래환자 1000명당 독감 의심 환자(의사환자) 분율은 4.9명으로 전주(4.7명) 대비 0.2명 증가했다. 이는 올해 독감 유행주의보 발령 기준과 같은 수준이다.

의사환자 분율은 5주일 전부터 4.3명(35주)→4.7명(36주)→5.1명(37주)→4.7명(38주)→4.9명(39주)으로 꾸준히 늘고 있다. 당국은 지난달 중순 37주차에 5.1명으로 3년만에 독감 유행 기준을 넘어서자 9월 16일 유행주의보를 발령했다.

39주차 의사환자 분율을 연령대별로 보면 1~12세의 수치는 유독 가파르게 오르고 있다. 1~6세 7.9명, 7~12세가 6.4명 순으로 높았다. 50~64세 3.3명에 비하면 두배 수준이다.

1~6세의 경우 5주일 전부터 5.9명(35주)→6.3명(36주)→6.5명(37주)→6.0명(38주)→7.9명(39주)를 기록했다.

7~12세는 5주일 전부터 5.9명(35주)→5.9명(36주)→8.4명(37주)→6.2명(38주)→6.4명(39주)를 나타냈다.

연령별 인플루엔자 의사환자 분율 (질병관리청 제공)

이들의 독감 유행은 이미 방역 당국과 전문가들이 경고했던 일이다. 독감 자연 감염 이력이 적은 데다, 어머니에게 물려받은 항체도 사라져 면역력이 가장 취약하다.

특히 코로나19와의 '트윈데믹(twindemic, 감염병 동시 유행)' 역시 우려돼 예방접종 필요성이 중요해지고 있다.

이런 우려를 반영하듯 지난달 21일 시작한 독감 무료 접종의 만 6개월~13세 어린이 2회 접종 대상자 접종률은 20% 선을 넘어섰다. 지난해 같은 시점과 비교하면 약 2배 빠른 속도다.

지난달 29일 오후 6시 기준 생후 6개월~35개월 28.1%(6만6040명), 만 36~59개월 0.4%(120명), 만 60~83개월 0.1%(29명), 만 7~9세 미만 0.15%(39명)로 집계됐다.

접종 대상자 총 33만753명 가운데 20%인 6만6228명이 접종 시작 9일 동안 접종을 마친 것이다.

당국은 오는 5일부터 만 13세 이하 어린이와 임신부의 독감 무료 접종을 시행한다.

고령층은 오는 12일부터 만 75세 이상이, 이어 17일부터 70세 이상, 20일부터 65세 이상이 각각 접종을 시작한다.

ksj@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