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디어 56호 폭발! 무라카미, 日 선수 新+10억 집+트리플 크라운 달성

입력 2022. 10. 3. 21:11 수정 2022. 10. 3. 21:17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22세 거포' 무라카미 무네타카(야쿠르트 스왈로스)가 드디어 56호 홈런을 쏘아 올렸다.

하지만 무라카미는 휴식보다는 기록을 위해 꾸준히 경기 출장을 이어갔고, 마침내 정규시즌 마지막 경기에서 56호를 쐈다.

지난 9월 13일 이후 무려 27일 만에 터진 56호 홈런으로 정규시즌 마지막 경기에서 기염을 토했다.

무라카미는 시즌 56호 홈런으로 역대 일본프로야구 한 시즌 최다 홈런 단독 2위, 일본인 선수로는 오 사다하루(왕정치)를 뛰어 넘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마이데일리 = 박승환 기자] '22세 거포' 무라카미 무네타카(야쿠르트 스왈로스)가 드디어 56호 홈런을 쏘아 올렸다. 정규시즌 마지막 경기에서 드디어 일본프로야구 역대 2위에 올라섰다.

무라카미는 3일(이하 한국시각) 일본 도쿄 신주쿠의 메이지진구구장에서 열린 2022 일본프로야구 요코하마 DeNA 베이스타스와 홈 맞대결에 3루수, 4번 타자로 선발 출전해 마지막 타석에서 아치를 그렸다.

무라카미는 지난 9월 13일 요미우리 자이언츠전에서 54~55호 홈런을 친 이후 단 1개의 홈런도 터뜨리지 못했다. 하이 패스트볼에 방망이가 나가는가 하면 한가운데 스트라이크존에 들어오는 공에도 좀처럼 타이밍을 맞추지 못하는 모습이 이어졌다.

야쿠르트가 센트럴리그 정규시즌 우승을 차지한 뒤에도 무라카미는 좀처럼 타격감을 회복하지 못했다. 하지만 무라카미는 휴식보다는 기록을 위해 꾸준히 경기 출장을 이어갔고, 마침내 정규시즌 마지막 경기에서 56호를 쐈다.

무라카미는 야쿠르트가 7-2로 앞선 7회말 선두타자로 나서 요코하마의 이리에 타이세이의 초구 151km 몸쪽 높은 공을 힘껏 잡아당겨 우측 담장을 넘어가는 솔로홈런을 터뜨렸다. 지난 9월 13일 이후 무려 27일 만에 터진 56호 홈런으로 정규시즌 마지막 경기에서 기염을 토했다.

무라카미는 시즌 56호 홈런으로 역대 일본프로야구 한 시즌 최다 홈런 단독 2위, 일본인 선수로는 오 사다하루(왕정치)를 뛰어 넘었다. 그리고 아시아 선수로는 이승엽(2003, 56홈런)과 어깨를 나란히 하는데 성공했다.

기쁨은 여기서 끝이 아니다. 무라카미는 이 홈런으로 일본프로야구 역사에 이름을 남김과 동시에 도쿄 소재의 1억엔(약 10억원) 상당의 집까지 손에 넣는데 성공했다.

야쿠르트는 정규시즌 마지막 경기를 8-2로 승리했다. 그리고 무라카미는 올 시즌 141경기에 출전해 155안타 56홈런 134타점 114타점 118볼넷 12도루 타율 0.318로 시즌을 마무리했고, 타율(0.318), 홈런(56홈런), 타점(134타점)을 기록하며 '트리플 크라운'의 영예까지 품었다.

[야쿠르트 스왈로스 무라카미 무네타카. 사진 = 야쿠르트 스왈로스 SNS 캡처]-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