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은 4경기가 하필 텍사스 '無홈런 징크스', 62홈런-3관왕 대위기

노재형 입력 2022. 10. 3. 19:42 수정 2022. 10. 3. 19:49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딱 한 개만 더 치면 되는데 4경기 밖에 안 남아 심리적으로도 쫓기는 상황이다.

뉴욕 양키스 애런 저지는 과연 MVP를 안전하게 확보한 것일까.

저지는 작년 해당구장에서 4경기에 출전해 14타수 4안타(0.286), 1타점에 그쳤다.

다시 말해 통계상 저지가 남은 4경기에서 홈런을 추가할 확률이 생각보다 낮다는 것이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지난 2일(한국시각) 볼티모어 오리올스와의 홈게임에서 뉴욕 양키스 애런 저지가 8회말 타석을 앞두고 애런 분 감독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AFP연합뉴스

[스포츠조선 노재형 기자]딱 한 개만 더 치면 되는데 4경기 밖에 안 남아 심리적으로도 쫓기는 상황이다. 뉴욕 양키스 애런 저지는 과연 MVP를 안전하게 확보한 것일까.

양 리그 MVP와 신인왕, 사이영상 등 투표권을 가진 BBWAA(전미야구기자협회)의 표심이 저지 쪽에 쏠려있는 건 사실이다. 현지 유력 언론들은 하나같이 저지를 아메리칸리그 MVP 1순위 후보(front runner candidate)로 보고 있다. LA 에인절스 투타 겸업 오타니가 저지를 추격하는 입장이라는 것이다.

이런 분위기에는 저지가 아메리칸리그 한 시즌 최다 기록 로저 매리스의 61홈런와 타이를 이뤄 새 기록도 세울 수 있다는 기대감이 깔려 있다. 또한 홈런과 타점 타이틀을 확보한 저지가 타율 타이틀까지 거머쥔다면 트리플크라운을 달성하는데, 이에 대한 기대감도 작지 않다.

그런데 지난달 29일 토론토 블루제이스전에서 시즌 61호 홈런을 터뜨린 저지의 방망이에 잔뜩 힘이 들어간 모습이다. 긴장했다. 저지는 3일 양키스타디움에서 열린 볼티모어 오리올스와의 홈경기에 1번 지명타자로 선발출전해 3타수 무안타 1볼넷 3삼진을 기록했다.

1회 첫 타석에서 저지는 불카운트 2B2S에서 상대 선발 카일 브래디시의 바깥쪽 슬라이더에 루킹 삼진을 당했다. 2회 2사 만루서는 6구째 85마일 바깥쪽 커브에 체크스윙을 하다 역시 삼진처리됐다. 5회 볼넷을 고른 저지는 1-3으로 뒤진 7회에는 풀카운트에서 브라이언 베이커의 6구째 98마일 높은 빠른 공에 방망이를 헛돌렸다.

최근 3경기에서 7타수 1안타, 5볼넷, 1사구, 6삼진을 기록했다. 상대 투수의 철저한 유인구와 바깥쪽 코너워크에 방망이가 자신있게 나가지 못하는 것이다. 순전히 기록에 대한 부담이라고 봐야 한다.

이날 침묵하면서 저지의 타율은 0.311로 떨어졌다. 이 부문 리그 1위 미네소타 트윈스 루이스 아라에즈(0.315)와의 격차가 4리로 벌어졌다. 아라에즈는 이날 디트로이트 타이거스전에 결장했다. 타율 관리를 위해 남은 시즌 결장할 가능성도 배제하기는 어렵다.

이제 저지는 4~6일 글로브 라이프필드에서 텍사스 레인저스와 4경기를 남겨놓고 있다. 5일은 더블헤더다. 저지는 올해 텍사스를 상대로 3경기에 출전해 10타수 2안타 2볼넷 2삼진을 기록했다. 홈런, 타점이 없다. 올시즌 글로브 라이프필드 경기는 이번 4연전이 처음이다. 저지는 작년 해당구장에서 4경기에 출전해 14타수 4안타(0.286), 1타점에 그쳤다. 다시 말해 통계상 저지가 남은 4경기에서 홈런을 추가할 확률이 생각보다 낮다는 것이다.

만일 61홈런에서 멈추면서 트리플크라운에도 실패한다면 BBWAA의 표심은 오타니로 급격히 쏠릴 수 있다. 오타니는 정규시즌 최종일인 오는 6일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전 등판을 남겨놓고 있다. 오타니에겐 부담없는 일전이다. 1홈런을 보태면 35홈런, 1이닝을 보태면 규정이닝을 채운다. MVP 자격을 어필할 수 있는 성적을 완성하는 것이다.
노재형 기자 jhno@sportschosun.com

'39세' 산다라박, 방부제 미모 그 자체였네...점점 더 어려지는 동안 비주얼
남편과 장모의 수상한 스킨십, 불륜 맞았네..이상민 “저 정도면 악마”
최강희, 여전한 '동안' 미모. “술·담배 끊고 다 해결된 줄 알았는데 다시 넘어졌다” 고백
유흥업소 직원된 걸그룹 멤버, 출근 인증샷..옷 많이 야하네
“전쟁으로 살인자 되기 싫다” 러 래퍼, 스스로 목숨 끊어
톱스타 폭로 “감금 당해 알몸 다 보여줬다”
42세 송지효, 20대 걸그룹도 소화 못할 착붙 바이크쇼츠 소화
한소희, 팔에 새겼던 타투 싹 제거..앙상하고 새하얀 팔뚝
임영웅, '존재 자체가 레전드'인 트로트 男 스타 '500만원 기부'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