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2G의 목표가 WS 우승인데"..김하성, 첫 ML 가을야구 간다 '자축포 폭발'

이종서 입력 2022. 10. 3. 18:45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김하성(27·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이 메이저리그 진출 이후 처음으로 가을야구 무대를 밟는다.

김하성은 3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 펫코파크에서 열린 시카고 화이트삭스와 경기에서 7번 유격수로 선발 출장해 4타수 2안타(1홈런) 1타점 1득점을 기록했다.

김하성은 올 시즌 중반 "메이저리그에 와서 가을야구를 한 적이 없다. 162경기라는 많은 경기를 하면서 목표는 가을야구 가서 우승을 하는 것"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블레이크 스넬과 샴페인 샤워를 하는 김하성(왼쪽). AP연합뉴스
3일 홈런을 날린 뒤 타구를 바라보는 김하성. AP연합뉴스

[스포츠조선 이종서 기자] 김하성(27·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이 메이저리그 진출 이후 처음으로 가을야구 무대를 밟는다.

김하성은 3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 펫코파크에서 열린 시카고 화이트삭스와 경기에서 7번 유격수로 선발 출장해 4타수 2안타(1홈런) 1타점 1득점을 기록했다.

2회 들어선 첫 타석에서 안타를 친 김하성은 두 번째 타석 땅볼로 물러났다.

세 번째 타석에서 홈런이 터졌다. 7회 2사 주자없는 상황에서 타석에 선 김하성은 화이트삭스 우완 선발 랜스 린의 초구 싱커가 가운데로 들어오자 놓치지 않고 받아쳤다. 타구는 그대로 좌측 담장을 넘어갔다. 김하성의 시즌 11호 홈런. 9회 삼진으로 돌아서면서 김하성은 2안타로 경기를 마쳤다.

김하성의 홈런은 샌디에이고의 포스트시즌 진출 자축포가 됐다.

포스트시즌 자력 진출 매직넘버가 1이었던 샌디에이고는 화이트삭스에 1대2로 패배했다. 그러나 리그 와일드카드 4위 밀워키 브루어스가 마이애미 말린스에 패배하면서 샌디에이고는 최소 와일드카드 3위를 확보했다.

메이저리그 노사합의로 올해부터 리그당 6개팀, 총 12개팀이 가을야구에 나갈 수 있다. 리그 지구 우승팀 중 승률 1,2위가 디비전 시리즈(5전 3선승제)에 진출하고, 나머지 우승팀과 와일드카드 3개팀이 와일드카드 시리즈(3전 2선승제)를 치르게 된다.

내셔널리그 서부지구에 속해 있는 샌디에이고는 103년 만에 110승을 달성한 LA 다저스에 밀려 지구 우승은 불발됐지만, 와일드카드를 통해 가을 축제에 초대받을 수 있게 됐다.

김하성은 지난해 빅리그 무대를 처음으로 밟은 뒤 처음으로 포스트시즌에서 뛸 수 있게 됐다.

김하성은 올 시즌 중반 "메이저리그에 와서 가을야구를 한 적이 없다. 162경기라는 많은 경기를 하면서 목표는 가을야구 가서 우승을 하는 것"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김하성은 한국인 메이저리그 야수 중 5번째로 포스트시즌에 나선다.

가장 먼저 포스트시즌 무대를 밟은 야수는 최희섭 KIA 타이거즈 코치로 2004년 LA 다저스 소속으로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와 내셔널리그 디비전에 출전했다. 당시 성적은 1타수 무안타.

한국인 메이저리거 포스트시즌 첫 안타는 추신수가 쳤다. 2013년 신시내티 레즈에서 첫 포스트시즌에 나섰던 그는 피츠버그 파이어리츠와 와일드카드 경기에서 홈런을 날리며 첫 안타, 홈런, 타점, 득점 기록을 올렸다.

김현수도 2016년 볼티모어 오리올스 소속으로 토론토 블루제이스와 와일드카드전에 나섰지만 무안타에 그쳤다. 이후 최지만이 2019년 처음 가을야구에 진출해 3안타를 기록했다.

총 4명의 야수 중 두 명이 안타를 쳤지만, 김하성이 안타를 친다면 4번째로 기록될 예정. 류현진이 다저스 시절이었던 2018년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 디비전시리즈, 밀워크 브루어스와 챔피언십시리즈에서 안타를 한 개씩 친 바 있다.
이종서 기자 bellstop@sportschosun.com

'39세' 산다라박, 방부제 미모 그 자체였네...점점 더 어려지는 동안 비주얼
남편과 장모의 수상한 스킨십, 불륜 맞았네..이상민 “저 정도면 악마”
최강희, 여전한 '동안' 미모. “술·담배 끊고 다 해결된 줄 알았는데 다시 넘어졌다” 고백
유흥업소 직원된 걸그룹 멤버, 출근 인증샷..옷 많이 야하네
“전쟁으로 살인자 되기 싫다” 러 래퍼, 스스로 목숨 끊어
톱스타 폭로 “감금 당해 알몸 다 보여줬다”
42세 송지효, 20대 걸그룹도 소화 못할 착붙 바이크쇼츠 소화
한소희, 팔에 새겼던 타투 싹 제거..앙상하고 새하얀 팔뚝
임영웅, '존재 자체가 레전드'인 트로트 男 스타 '500만원 기부'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