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파와 폭염'이 동시에?..중국 이상기후 현재 상황 보니 [지구를 보다]

송현서 입력 2022. 10. 3. 18:06 수정 2022. 10. 3. 18:09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중국 중북부와 남부에 각각 한파 경보와 폭염 경보가 발령되는 극단적인 이상기후가 포착됐다.

중국 중앙기상대는 3일(이하 현지시간) 오전 6시, 중부와 북부 지역에 한파 경보를 발령했다.

중북부 지역에 한파 경보가 발령된 것은 2일에 이어 이틀 연속이며, 오는 6일과 7일에는 기온이 더 떨어져 일부지역 최저 기온은 0도 안팎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했다.

반면 상하이와 푸젠, 충칭, 광둥 등 남부 지역에는 동일한 기간 폭염 경보가 발령됐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현지시간으로 3일 오전 6시, 중국 중앙기상대의 예보도

중국 중북부와 남부에 각각 한파 경보와 폭염 경보가 발령되는 극단적인 이상기후가 포착됐다.

중국 중앙기상대는 3일(이하 현지시간) 오전 6시, 중부와 북부 지역에 한파 경보를 발령했다. 기상대는 이날 차 공기의 영향으로 강풍이 불며, 최저 기온이 지난달 말보다 8~12도 떨어질 것으로 예보했다.

특히 지린성(省)과 허난성, 안후이성, 장쑤성, 후난성, 후베이성 등 6개 지역의 기온 하강 폭은 18도에 이를 것으로 내다봤다.

중북부 지역에 한파 경보가 발령된 것은 2일에 이어 이틀 연속이며, 오는 6일과 7일에는 기온이 더 떨어져 일부지역 최저 기온은 0도 안팎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했다.

현지시간으로 3일 오전 6시, 중국 중앙기상대의 예보도

반면 상하이와 푸젠, 충칭, 광둥 등 남부 지역에는 동일한 기간 폭염 경보가 발령됐다.

중앙기상대는 이 일대 지역의 낮 최고 기온이 37~39도에 이르고, 장시성 북부와 푸젠성 서부 일부 지역은 40도를 웃돌 것이라고 예보했다.

실제로 3일 상하이 기준 관측소인 쉬자후이 지역의 최고 기온은 34.7도를 기록했다. 이는 1984년 10월 2일 기록한 10월 역대 최고 기온이 34도를 훌쩍 넘은 것이다.

150년 만에 가뭄으로 600년 전 불상 모습 드러내

현지에서는 이번 폭염으로 지난 6월부터 계속된 폭염과 가뭄이 더욱 심각해질 것이라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지속된 가뭄과 폭염은 중국 최대 벼 생산기지인 중남부 지역의 쌀농사에도 악영향을 끼치고 있다.

중국 양쯔강(장강)에서 가뭄으로 수위가 낮아지면서 600년 전 제작된 것으로 추정되는 불상이 발견됐다

양쯔강(창장) 중·하류 농경지에 용수를 공급하는 중국 최대 담수호인 포양호 수위는 지난달 18일 7.39m까지 떨어졌다. 앞서 지난달 6일 포양호 수위는 1951년 관측 이래 최저치인 7.99m를 기록했지만, 이대로라면 이달 말 7m를 밑돌 수 있다는 전망까지 나온 상황이다.

양쯔강에서는 가뭄으로 수위가 낮아지면서 600년 전에 만들어진 것으로 추정되는 불상 3개가 모습을 드러내기도 했다. 

중국 당국은 “관측 이래 60년 만의 가장 긴 폭염”이라고 밝혔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서울신문 나우뉴스 통신원 및 전문 프리랜서 기자 모집합니다 나우뉴스(nownews.seoul.co.kr) [페이스북] [군사·무기] [별별남녀] [기상천외 중국]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