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돕고싶다"..생방 중 카메라 내려놓고 이재민 도운 카메라맨 감동

송현서 입력 2022. 10. 3. 17:23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호주의 한 방송국 소속 카메라맨이 생방송 도중 카메라를 땅에 내려놓고 이재민을 돕는 모습이 고스란히 전파를 탔다.

미국 CNN 등 해외 언론의 2일(이하 현지시간) 보도에 따르면, 호주 7뉴스 소속 카메라맨 그랜 엘리스는 미국 플로리다를 강타한 허리케인 '이안'(Ian)의 피해 상황을 보도하는 특파원 팀 리스터와 생방송을 진행 중이었다.

그 사이 특파원이 엘리스의 모습을 카메라로 담았고, 이 장면은 호주 뿐만 아니라 미국 CNN 등이 보도하며 빠르게 퍼져나갔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허리케인 이안의 피해 상황을 생방송으로 전달하던 카메라맨이 카메라를 내려놓고 이재민을 돕기 위해 뛰어가는 모습

호주의 한 방송국 소속 카메라맨이 생방송 도중 카메라를 땅에 내려놓고 이재민을 돕는 모습이 고스란히 전파를 탔다.

미국 CNN 등 해외 언론의 2일(이하 현지시간) 보도에 따르면, 호주 7뉴스 소속 카메라맨 그랜 엘리스는 미국 플로리다를 강타한 허리케인 ‘이안’(Ian)의 피해 상황을 보도하는 특파원 팀 리스터와 생방송을 진행 중이었다.

기자 뒤로는 물이 범람한 도로와 아이를 안고 대피하는 이재민들의 모습이 비춰졌다. 일부 주민들은 필요한 생필품을 든 채 어렵게 빗물이 범람한 도로를 건너고 있었다.

엘리스는 현장에서 생방송 리포트를 하던 특파원 뒤로 이 모습을 본 뒤 특파원에게 양해를 구했다. 특파원은 흔쾌히 동의했고, 곧바로 엘리스는 카메라를 땅에 내려놓은 채 물이 가득 찬 곳으로 뛰어가 이재민을 돕기 시작했다.

이재민들이 들고 있던 무거운 짐을 함께 나르거나, 물살이 센 구간을 지나는 주민들을 도우며 한참을 뛰어다닌 후에야 엘리스는 제자리로 돌아와 다시 카메라를 들었다.

허리케인 이안의 피해 상황을 생방송으로 전달하던 카메라맨이 카메라를 내려놓고 이재민을 돕기 위해 뛰어가는 모습

그 사이 특파원이 엘리스의 모습을 카메라로 담았고, 이 장면은 호주 뿐만 아니라 미국 CNN 등이 보도하며 빠르게 퍼져나갔다.

미국 폭스뉴스는 “(그가 사람들을 돕는 장면의 앵글은 좋지 않았지만) 도움이 필요한 플로리다 주민들을 향한 마음은 분명 최고였다”고 전했다.

'역대급' 허리케인 이안, 사망자 최소 80명 발생 

한편 플로리다에서는 2일 오후 6시 기준, 허리케인 이안의 여파로 최소 80명이 사망했다. . 지난달 30일 오전 12시 기준 20명 안팎에 달하던 사망자 수가 4배 가까이 늘어난 수준이다.

9월 29일(현지시간) 허리케인 이안이 휩쓸고 간 미 플로리다주 포트마이어스 AP 연합뉴스

허리케인 이언은 미국 역사상 5번째로 강력한 허리케인으로 평가됐다. 지난주 이안이 플로리다주를 관통하면서 플로리다 역사상 최악의 수준의 피해가 발생했다. 일부 지역은 1000년에 한 번 발생할 것으로 추정되는 수준의 폭우가 쏟아졌다.

조 바이든 대통령과 영부인 질 바이든 여사는 3일 푸에르토리코를 방문해 허리케인 피오나 피해 상황을 점검한 뒤, 5일에는 플로리다를 찾을 예정이다.

현지 언론은 플로리다를 포함해 태풍 피해 지역에서 수색 및 구조작업이 진행 중인 만큼, 사상자 규모는 더 늘어날 것이라고 전망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서울신문 나우뉴스 통신원 및 전문 프리랜서 기자 모집합니다 나우뉴스(nownews.seoul.co.kr) [페이스북] [군사·무기] [별별남녀] [기상천외 중국]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