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삼인 줄 알았는데 봉변"..증평서 9명 집단 구토해 병원 치료

맹성규 입력 2022. 10. 2. 19:18 수정 2022. 10. 2. 19:18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식중독 유발한 식물 뿌리 [사진 출처 = 연합 뉴스]
독성 식물인 미국자리공 뿌리를 섭취한 것으로 추정되는 충북 증평군 주민 9명이 집단 식중독 증세를 보여 병원 치료를 받았다.

2일 소방당국에 다르면, 이날 낮 12시 37분께 충북 증평군의 한 교회에서 "9명이 인삼 같은 것을 먹고 몸이 안 좋다"는 신고가 119에 접수됐다.

119구급대는 현장에 도착해 오심·구토 증상을 보인 3명을 청주의 2개 병원으로 이송했다. 같은 증상을 보인 나머지 6명은 자신들의 차로 인근 병원으로 이동, 치료를 받고있다.

충북소방본부는 "인삼밭에서 채취한 큰 뿌리를 잘라서 나눠 먹은 것 같다"고 전했다.

소방당국은 이들이 미국자리공 등 독성 식물 뿌리를 인삼으로 잘못 알고 먹었을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다.

[맹성규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