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여자배구, 세계선수권 최종전서 국제 대회 16연패 탈출

김하진 기자 입력 2022. 10. 2. 12:16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국제배구연맹 홈페이지



한국 여자배구대표팀이 세계선수권대회 마지막 경기에서 첫 승리와 승점을 동시에 수확했다.

한국은 2일 오전 폴란드 그단스크의 에르고 아레나에서 끝난 2022 국제배구연맹(FIVB) 세계여자배구선수권대회 B조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크로아티아를 세트 스코어 3-1(25-21 27-29 27-25 25-23)로 꺾었다. 이로써 이번 대회를 1승 4패, 승점 3으로 마감했다.

한국은 24개 나라가 4개 조로 나뉘어 벌이는 조별리그 1라운드에서 B조 5위에 머물러 조별 상위 4개 나라가 진출하는 2라운드에는 가지 못하고 귀국한다.

B조에서는 튀르키예, 태국, 도미니카공화국, 폴란드가 2라운드 출전권을 따냈다.

지난 7월 FIVB 발리볼네이션스리그(VNL)에서 승점을 하나도 획득하지 못하고 12연패를 당해 예선 최하위의 수모를 안은 한국은 세계선수권대회까지 16연패 수렁에 빠졌다가 이날 겨우 빠져나왔다.

지난해 도쿄올림픽에서 한국을 4강으로 이끈 뒤 폴란드 여자대표팀 사령탑으로 옮긴 스테파노 라바리니 감독의 후임으로 우리나라의 지휘봉을 잡은 세사르 에르난데스 곤살레스 감독은 국제대회에서 16연패 후 첫 승리를 맛봤다.

1세트를 제외하고 매 세트 접전을 벌인 이날 이선우(KGC인삼공사)와 주장 박정아(한국도로공사)가 나란히 21점씩 올리며 승리를 쌍끌이했다. 황민경(현대건설)도 15점을 거들었다.

크로아티아를 잡은 덕분에 25위로 떨어졌던 우리나라의 세계 랭킹은 23위로 두 계단 올랐다.

김하진 기자 hjkim@kyunghyang.com

Copyright © 스포츠경향.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