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옥이 된 축구장.. 인도네시아서 관중 난동, 최소 127명 사망

최혜승 기자 입력 2022. 10. 2. 09:22 수정 2022. 10. 2. 14:5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라이벌전 지자 경기장 난입.. 부상도 180여명
인도네시아 축구장 폭동./트위터

인도네시아 축구 경기에서 관중 난동 사태가 일어나 최소 120여명이 사망했다.

2일(현지 시각) 로이터통신과 가디언 등에 따르면, 이날 동부 자바에서 열린 아레마 FC와 페르세바야 수라바야의 더비 경기 이후 폭동이 일어나 경찰관을 포함해 최소 127명이 사망했다. 부상자는 180명으로 추산된다.

2일(현지시각)인도네시아 자바 지역의 축구경기장에서 관중 수천 명이 축구경기장에 난입했다. 경찰이 최루탄을 쏘았고, 경기장을 빠져나가려는 관중이 몰리며 대규모 사상자가 발생했다./AP연합뉴스

이날 폭동은 아레마가 2 대 3으로 홈에서 패한 뒤 3000명 가량의 아레마 팬들이 경기장으로 난입하면서 발생했다. 경찰이 최루탄을 쏘며 사태를 진압하려 하자, 놀란 관중은 출구 방향으로 몰렸다. 이 과정에서 인파에 깔리는 등 수백 명의 사상자가 발생한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지난 2일(현지 시각) 인도네시아 축구 경기에서 난동이 발생하자 이를 진압하고 있는 경찰 / 트위터 @disclosetv
지난 2일(현지시각) 인도네시아 축구 경기에서 관중 난동이 발생해 경찰이 진압하고있다. / 트위터 @AIertaMundiaI

당시 현장에 남아있던 일부 아레마 선수들도 공격을 받았으며, 경찰차 10대 포함 차량 13대가 파손됐다고 가디언은 전했다.

소셜미디어에는 혼란에 휩싸인 경기장 영상이 올라왔다. 영상에는 수천 명이 그라운드를 내달리거나 경찰들이 방패와 곤봉을 휘두르며 이들을 진압하는 모습이 담겼다.

이번 사태로 인도네시아 축구 리그는 일주일 동안 중단된다. 인도네시아 축구협회(PSSI)는 진상 조사에 착수할 예정이다.

지난 2일(현지시각) 인도네시아 축구 경기에서 관중 난동이 발생해 경찰이 진압하고있다. /AP연합뉴스
2022년 10월 2일 인도네시아 동자바의 축구 경기장 난동으로 경기장 내에 파손된 경찰차량이 놓여있다. 이날 사고로 경찰관을 포함한 최소 127명이 사망했다./EPA연합뉴스

Copyright© 조선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