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로아티아 꺾은 세자르호, 세계랭킹 23위로 두 단계 상승

강예진 입력 2022. 10. 2. 08:30 수정 2022. 10. 16. 08:24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유종의 미다.

세자르 에르난데스 곤잘레스 감독이 이끄는 한국 여자배구대표팀은 2일(한국시간) 폴란드 그단스크 에르고 아레나에서 열린 2022 국제배구연맹(FIVB) 세계여자배구선수권대회 B조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크로아티아를 세트 스코어 3-1(25-21, 27-29, 27-25, 25-23)로 꺾었다.

세자르호는 지난 7월 FIVB 발리볼네이션스리그(VNL)에서부터 이번 대회까지 이어져 온 16연패 사슬을 끊어냈다.

세자르 감독의 첫 승이기도 하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제공 | FIVB(국제배구연맹)
[스포츠서울 | 강예진기자] 드디어 1승을 챙겼다.

세자르 에르난데스 곤잘레스 감독이 이끄는 한국 여자배구대표팀은 2일(한국시간) 폴란드 그단스크 에르고 아레나에서 열린 2022 국제배구연맹(FIVB) 세계여자배구선수권대회 B조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크로아티아를 세트 스코어 3-1(25-21, 27-29, 27-25, 25-23)로 꺾었다.

유종의 미를 거뒀다. 1세트를 선취한 한국은 2세트를 뺏기면서 세트스코어 1-1로 3세트에 돌입했지만, 내리 세트를 가져오면서 승전고를 울렸다.

한국은 이번 대회 1승4패(승점 3), B조 5위에 매겨졌다. 24개 나라가 4개 조로 나뉘어 경쟁하는 조별리그 1라운드에서는 상위 4개 나라가 진출하는 2라운드에는 가지 못했다.

귀중한 첫 승이다. 세자르호는 지난 7월 FIVB 발리볼네이션스리그(VNL)에서부터 이번 대회까지 이어져 온 16연패 사슬을 끊어냈다.

세자르 감독의 첫 승이기도 하다. 지난해 2020 도쿄올림픽에서 한국을 4강으로 이끈 스테파노 라바리니 감독의 후임으로 지휘봉을 잡은 세자르 감독은 어렵사리 대회 마지막 경기서 승리를 맛봤다.

이날 쌍포 이선우(KGC인삼공사)와 박정아(한국도로공사)가 각각 21점씩을 올리며 맹폭했다. 황민경(현대건설)은 15점으로 뒤를 든든히 받쳤다. 그간 상대에 열세였던 서브(12-4)와 블로킹(8-6)에서도 우위를 점했다.

FIVB 세계랭킹을 두 단계 끌어올렸다. 이날 경기 전까지 25위였던 한국은 23위로 대회의 마침표를 찍었다.

반면, 크로아티아는 대회 전패(5패)로 조 최하위인 6위에 머물렀다. kkang@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