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리포트] 무심코 주워온 도토리..야생동물 식량 빼앗는 행위

김상민 기자 입력 2022. 9. 30. 19:42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북한산 수풀 속을 훑고 있는 등산객 한 명이 팔에 건 가방에 무언가를 계속 주워담습니다.

[등산객 : 그냥 먹으려고 주우러 오는 거지 팔려고 한 게 아니에요, 점심 시간에.]

결국, 경고 차원의 지도장을 받고 무단 채취한 도토리는 단속반에 통째로 압수됐습니다.

[이석주/북한산국립공원사무소 직원 : 압수한 도토리는 탐방로에서 벗어나서 탐방객들이 다니지 않는 쪽에 뿌려서 버리고 있습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북한산 수풀 속을 훑고 있는 등산객 한 명이 팔에 건 가방에 무언가를 계속 주워담습니다.

'밤'이라고 합니다.

[등산객 : 그냥 먹으려고 주우러 오는 거지 팔려고 한 게 아니에요, 점심 시간에.]

같은 산 다른 장소에서도 무언가 줍느라 여념 없는 등산객을 어렵지 않게 찾을 수 있었는데, 마침 근처를 지나던 국립공원 단속반에 딱 걸렸습니다.

[단속반원 : 가방 좀 열어주시겠어요?]

배낭에 숨겨져 있던 여러 비닐봉지.

속을 들여다보니, 작은 도토리가 가득 담겼습니다.

이른 아침부터 1시간 넘게 운전해서 왔다는데, 

[등산객 : (이걸 가지고 가서 드시는 거예요?) 집에서 묵 만들어서 먹으려고요. 미안합니다.]

결국, 경고 차원의 지도장을 받고 무단 채취한 도토리는 단속반에 통째로 압수됐습니다.

[이석주/북한산국립공원사무소 직원 : 압수한 도토리는 탐방로에서 벗어나서 탐방객들이 다니지 않는 쪽에 뿌려서 버리고 있습니다.]

북한산 같은 국립공원이나 여러 산지에서 허가받지 않고 임산물을 채취하는 것은 엄연한 불법입니다.

특히 도토리나 밤은 다람쥐나 꿩, 멧돼지 같은 야생동물이 겨울을 나는 데 중요한 식량원입니다.

[박찬열/국립산림과학연구원 연구관 : 새와 동물이 가져가는 도토리는 일부분은 먹지만 쓴 부분은 먹지 못하고 남게(뱉게) 되고 (그게) 어린나무가 되고 숲이 되기도 합니다. 사람들이 도토리를 가져가는 행위는 (지속 가능하지 않습니다.)]

산에 먹을게 사라지면 야생동물은 사람이 사는 도심으로 내려올 수밖에 없습니다.

매년 가을마다 산림당국과 등산객 간의 쫓고 쫓기는 단속 전쟁이 벌어지지만, 실제 입건 사례들은 끊이지 않는 상황.

자연 생태계를 지키려는 보다 책임 있는 시민의식이 요구되고 있습니다.

SBS 김상민입니다.

(취재 : 김상민 / 영상편집 : 장현기 / VJ : 김형진 / CG : 이종명 / 제작 : D뉴스플랫폼부)

김상민 기자msk@sbs.co.kr

저작권자 SBS & SBS Digital News Lab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