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숨 거는 건 못해" 이동국 펄쩍, 딸 재시에 원망 눈빛 (이젠 날 따라와)

동아닷컴 홍세영 기자 입력 2022. 9. 30. 14:03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tvN STORY·tvN '이젠 날 따라와' 윤후, 이준수, 이재시, 추사랑이 준비한 효도 여행 끝판왕에 아빠들이 난색을 표했한다.

'이젠 날 따라와'는 이제는 아빠들을 위해 아이들이 여행을 계획하는 은혜 갚기 여행 리얼리티다.

제작진은 "아이들이 아빠즈를 위해 하늘과 바다를 섭렵한 상상 이상의 익사이팅 풀코스로 여행 일정을 짰다"고 운을 뗀 뒤 "이 과정에서 선보여질 아빠즈의 4인 4색 반응도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동아닷컴]
tvN STORY·tvN ‘이젠 날 따라와’ 윤후, 이준수, 이재시, 추사랑이 준비한 효도 여행 끝판왕에 아빠들이 난색을 표했한다.

‘이젠 날 따라와’는 이제는 아빠들을 위해 아이들이 여행을 계획하는 은혜 갚기 여행 리얼리티다. 30일 방송되는 ‘이젠 날 따라와’ 2회에서는 따라와 패밀리가 함께 할 두 번째 여행 코스인 스카이다이빙 도전이 그려진다.

제작진에 따르면 이날 윤민수, 이종혁, 이동국, 추성훈은 하와이 2일차 여행에 대해서도 아이들이 “오늘도 묻지 말고 따라오세요”라며 모든 것을 함구하자, 서로 머리를 맞댄 채 스무고개 같은 추리를 이어간다. “무서운 곳으로 갑니다”라는 힌트와 아빠들의 부푼 기대에 마침내 공개된 일정은 4000m 상공 낙하, 즉, 스카이다이빙이다. 스카이다이빙은 하와이에서 유명한 익사이팅 스포츠다.

청천벽력 같은 여행 일정에 아빠들이 당황해 한다. 이동국은 “아빠는 못한다. 목숨 걸고 하는 건 난 못해”라며 난색을 표하고, 추성훈은 “익스트림 스포츠를 좋아하신다기에 준비했다”는 아이들 고백에 “하고 싶은 거와 진짜 하는 거와 달라”라고 말해 반전 웃음을 안긴다.

무엇보다 윤민수가 점점 창백해지는 표정으로 무거운 마음을 드러낸다. 윤민수는 평소 스키장 리프트도 못 탈 만큼 고소공포증이 있다. 과연 그가 한계를 극복하고 도전에 성공할 수 있을까.

제작진은 “아이들이 아빠즈를 위해 하늘과 바다를 섭렵한 상상 이상의 익사이팅 풀코스로 여행 일정을 짰다”고 운을 뗀 뒤 “이 과정에서 선보여질 아빠즈의 4인 4색 반응도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방송은 30일 저녁 8시 50분.

동아닷컴 홍세영 기자 projecthong@donga.com

저작권자(c)스포츠동아.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