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리포트] 북한 도발에 항모 훈련 공개..내일 한미일 훈련

김태훈 국방전문기자 입력 2022. 9. 29. 19:51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미 항모 로널드 레이건이 선두에 나서 한미 연합함대를 이끕니다.

북한 신포 잠수함 기지에서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 SLBM 발사 준비 움직임이 포착된 가운데, 한미일 해군이 동해에서 대잠수함 훈련을 벌이는 강대강 대치의 형국입니다.

냉랭한 한일 관계 속에서 일본 함정이 독도 근처까지 접근해 연합훈련을 벌이는 게 적절하냐는 논란에, 국방부는 한미일 안보 협력을 복원하는 차원이며, 북한 잠수함 활동 예상 해역을 고려해 훈련 장소를 선정했다고 밝혔습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미 항모 로널드 레이건이 선두에 나서 한미 연합함대를 이끕니다.

항모 왼편은 우리 해군 구축함 광개토대왕함과 서애류성룡함이, 오른편은 미 해군 순양함 첸슬러스빌함, 구축함 벤폴드함이 받치고 있습니다.

한미 해군은 나흘간 적 점수함을 식별, 탐색, 추적하는 연합훈련을 반복했습니다.

[곽광섭/해군 제1해상전투단장 : 이번 훈련을 통해 양국 해군 간 연합작전 수행 능력을 더욱 향상시키고, 견고한 한미 동맹을 바탕으로 연합 해상 방위 태세를 굳건히 유지해나가겠습니다.

레이건 항모전단이 동해에 머무는 동안 북한이 두 차례 동해로 탄도미사일을 쏘며 도발하자, 미군이 예정에 없던 훈련 영상 공개로 맞대응했습니다.

한미 연합함대는 내일(30일)부터 독도 가까운 바다로 이동해 대잠수함 훈련을 이어갑니다.

여기엔 일본 해상자위대 함정까지 합류합니다.

한미 항모 연합훈련, 한미일 대잠 훈련 모두 5년 만입니다.

북한 신포 잠수함 기지에서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 SLBM 발사 준비 움직임이 포착된 가운데, 한미일 해군이 동해에서 대잠수함 훈련을 벌이는 강대강 대치의 형국입니다.

냉랭한 한일 관계 속에서 일본 함정이 독도 근처까지 접근해 연합훈련을 벌이는 게 적절하냐는 논란에, 국방부는 한미일 안보 협력을 복원하는 차원이며, 북한 잠수함 활동 예상 해역을 고려해 훈련 장소를 선정했다고 밝혔습니다.

SBS 김태훈입니다.

(취재 : 김태훈 / 영상취재 : 한일상 / 영상편집 : 김경연 / CG : 류상수 / 제작 : D뉴스플랫폼부)

김태훈 국방전문기자oneway@sbs.co.kr

저작권자 SBS & SBS Digital News Lab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