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빌보드 "블랙핑크 '빌보드200' 1위, 우연 아냐"

동아닷컴 전효진 기자 입력 2022. 9. 29. 14:02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그룹 블랙핑크(BLACKPINK)가 전 세계 걸그룹 역사상 14년 만에 '빌보드 200' 정상을 차지한 데 대한 현지 음악 평론가들의 호평이 이어졌다.

빌보드는 "블랙핑크가 글로벌 최강자라는 데 의심의 여지가 없다. 14년 동안 이어진 여성 그룹의 빌보드 200 차트 1위 부재를 깨뜨렸다"며 "이는 미국 내 블랙핑크의 존재감이 바위처럼 단단하고, 쉽게 무너지지 않을 것이라는 신호다. 최근 'Bad Bunny'가 몇 주간 정상을 독점하고 있던 상황에서 블랙핑크의 이러한 성과는 매우 대단한 것"이라고 치켜세웠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동아닷컴]
그룹 블랙핑크(BLACKPINK)가 전 세계 걸그룹 역사상 14년 만에 '빌보드 200' 정상을 차지한 데 대한 현지 음악 평론가들의 호평이 이어졌다.

27일(현지시간) 미국 빌보드는 '차트 비트(Chart Beat)' 코너를 통해 블랙핑크의 컴백 성과를 집중 조명했다. 다섯 평론가와 대담으로 블랙핑크의 빌보드 메인 차트 점령이 갖는 의미, 미국 시장 내 성공 요인, 타이틀곡 'Shut Down'의 추후 예상 성적 등을 분석했다.

빌보드는 "블랙핑크가 글로벌 최강자라는 데 의심의 여지가 없다. 14년 동안 이어진 여성 그룹의 빌보드 200 차트 1위 부재를 깨뜨렸다"며 "이는 미국 내 블랙핑크의 존재감이 바위처럼 단단하고, 쉽게 무너지지 않을 것이라는 신호다. 최근 'Bad Bunny'가 몇 주간 정상을 독점하고 있던 상황에서 블랙핑크의 이러한 성과는 매우 대단한 것"이라고 치켜세웠다.

빌보드는 정규 2집 'BORN PINK'의 탄탄한 구성과 높은 음악적 완성도를 주목하며 "2020년 'THE ALBUM' 이후 블랙핑크의 글로벌 팬층은 더욱 넓어졌는데, 'BORN PINK'가 그에 상응하는 완성도를 보여줬다. 이 앨범이 멤버들의 개성이 빛날 수 있도록 제작됐고, 대중과 보다 효과적으로 소통하게끔 확장됐기 때문"이라고 평가했다.

특히 블랙핑크를 두고 "K팝을 정의하는 인물 중 하나였다"며 "K팝의 부상은 걸그룹에 대한 관심을 재점화시켰고 블랙핑크가 그 흐름의 최전선에 위치해 있었다"고 언급했다.

이어 "데뷔 이후 솔로 활동과 글로벌 톱 아티스트들과의 여러 컬래버레이션을 거쳐온 블랙핑크의 1위 차지는 시간 문제였다"며 이들의 '빌보드 200' 정상 석권이 우연이 아님을 강조했다.

또 다른 메인 차트인 핫 100서 25위로 진입한 타이틀곡 'Shut Down'의 장기적인 호성적도 내다봤다. 빌보드는 'Shut Down'이 지닌 음악적 매력을 "최근 주류 팝 시장에서 발견되지 않았던 자신감 넘치는 스웨그, 재치 있는 가사, 누구나 따라 부르게 만드는 강한 중독성의 후렴구가 강점"이라고 짚으며 인기몰이를 예견했다.

블랙핑크는 정규 2집 'BORN PINK'로 미국 빌보드 200, 영국 오피셜 앨범 차트서 동시에 1위를 차지했다. 세계 양대 차트를 동시에 석권한 아시아 여성 아티스트는 블랙핑크가 유일하고 글로벌 음악 시장 전체를 기준으로 해도 2001년 데스티니 차일드(Destiny’s Child) 이후 21년 만이다.

타이틀곡 'Shut Down' 역시 핫 100 차트서 25위로 진입하는 쾌거를 이뤘고 선공개곡 'Pink Venom'은 다시금 57위로 반등하며 5주 연속 상위권 유지에 성공했다.

동아닷컴 전효진 기자 jhj@donga.com

저작권자(c)스포츠동아.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