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85마력 미친 출력 기아 'EV6 GT' 내달 4일 전격 출격![손재철의 이 차]

손재철 기자 입력 2022. 9. 29. 13:51 수정 2022. 9. 29. 15:55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기아 EV6 GT, 580마력을 일으키는 고성능 GT 모델이다.



제로백 3.5초, 최고속도 260㎞/h를 찍어내는 국산차 역사상 가장 빠른 모델 ‘더 기아 EV6 GT’가 내달 4일 전격 출시된다.

전후륜 모터 합산 최고출력 430㎾을 일으키고 최대토크 740Nm를 갖춘 기존 EV6의 고성능 버전. 고속 주행에서도 민첩한 몸놀림 제어가 쉽도록 제작됐고 워낙에 빠른 스피드를 제어할 수 있다보니 GT, 드리프트 주행 모드를 아예 내장 시킨 차량이다.



가격은 개별소비세 3.5% 및 세제혜택 적용 기준 7200만원. 기아는 이러한 ‘GT’ 마크를 단 고성능 EV6 전기차를 국내에 선보인다고 29일 공식화했다.

사륜구동 단일 트림으로 운영되며 최고출력 270㎾, 최대토크 390Nm의 후륜 모터와 최고출력 160㎾, 최대토크 350Nm를 발휘하는 전륜 모터를 합산, 총 585마력을 뿜어낸다. 이는 여느 준중형 가솔린 SUV들이 170마력대라는 점을 감안하면 ‘3배’나 넘는 출력이다.

이를 통해 제로백은 3.5초대를 끊어낸다. 특히 모터의 분당 회전수는 최고 2만1000회에 이르고, 저속에서부터 최고 260㎞/h까지 모든 속도 영역에 ‘효율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

충전효율은 ‘400V/800V’ 멀티 충전 시스템을 적용, 800V 초급속 충전 시스템을 이용하면 18분만에 10%에서 80%까지 충전 가능하다.

이 같은 ‘EV6 GT’를 기아는 글로벌 전기차 시장에 전면에 내세울 전략이다.



갈수록 늘고 있는 고성능 전기차 수요 시장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기 위함이다. ‘EV6 GT’ 공식 출시를 알리는 ‘미디어 시승회’ 역시 일반 도로가 아닌, 충남 태안군에 오픈한 HMG 드라이빙 익스피이언스 센터 내 고속 전용 서킷에서 열릴 예정이다.

주행안전을 돕는 각종 사양들을 알차게 챙긴 점도 이목을 끄는 요소다.

먼저 기본 모델과 달리 향상시킨 전륜 모노블럭 4피스톤 캘리퍼를 더해 ‘제동성능’을 끌어 올렸다는 평가를 받을 만하다.

또한 ‘전륜 스트럿링’과 ‘후륜 러기지 플로어 보강바’를 바디에 더해 주행 조향각에 따른 차체바디 제어력을 높였다.

바퀴엔 미쉐린 GT 전용 퍼포먼스 타이어를 신겼고, 차축엔 전자식 차동 제한장치(e-LSD)가 들어가 있어 좌우 바퀴 구동력을 제어해 이를 통한 ‘고속 코너 돌파’ 안정감을 올린 극대화한 ‘GT’ 모델이다.



특히 ‘GT 모드’로는 폭발적 급가속력을 경험할 수 있고. 기아 최초로 ‘드리프트(drift) 모드’가 내장됐다.

이 덕에 선회 시 후륜 모터에 최대 구동력을 배분, 실제 조향 수치 보다 안쪽으로 차가 쏠리는 ‘오버스티어(over steer)’를 유도, 펀 드라이빙을 만끽할 수 있게 했다. 물론 ‘안전’이 보장된 미끄러짐 유도 주행을 차가 제어하는 것이기 때문에 수요층이 반길 기능이다.

실내에는 D컷으로 끊어낸 스티어링 휠이 탑재돼 있고 별도의 GT 모드 버튼 등이 시선을 사로 잡을 모델이다.

기아는 EV6 GT를 시작으로 향후 출시 예정작 전기차들에 고성능 버전 GT 모델을 연이어 내놓는다는 전략이다.

손재철 기자 son@kyunghyang.com

< 저작권자(c)스포츠경향.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