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복동' 미흡했다" 이범수, 본업 코미디로 '컴백홈' 솔직 소감(종합)[EN:인터뷰]

배효주 입력 2022. 9. 29. 13:19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컴백홈'으로 본업이나 다름없는 코미디 영화에 '컴백홈'한 이범수.

영화 '컴백홈'(감독 이연우)에 출연한 이범수는 9월 29일 서울 종로구 모처에서 진행된 언론 인터뷰를 통해 영화 개봉을 앞둔 소회 등을 허심탄회하게 밝혔다.

이범수는 "악역이 매력있다. 합법적으로 나쁜 짓 다 해도 되니까"라며 "이번 '컴백홈'에서는 '꼴통' 캐릭터라고 해야할까. 편집된 장면이지만 노상방뇨하는 신이 있는데, 그런 걸 어디서 해보겠나?"라 말하며 웃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뉴스엔 배효주 기자]

'컴백홈'으로 본업이나 다름없는 코미디 영화에 '컴백홈'한 이범수. 그는 "내게 연기 현장은 즐거운 놀이터"라며 천생 배우 면모를 자랑했다.

영화 '컴백홈'(감독 이연우)에 출연한 이범수는 9월 29일 서울 종로구 모처에서 진행된 언론 인터뷰를 통해 영화 개봉을 앞둔 소회 등을 허심탄회하게 밝혔다.

오는 10월 5일 개봉하는 '컴백홈'은 모든 것을 잃고 15년 만에 고향으로 내려오게 된 무명 개그맨 ‘기세’(송새벽)가 거대 조직의 보스가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다.

이범수는 보스의 자리를 노리는 2인자 '강돈'으로 분해 미워할 수 없는 매력을 발산한다. 2019년 개봉한 영화 '자전차왕 엄복동' 이후 3년 만의 스크린 복귀다.

복귀 소감을 묻자 "한 번도 (영화계를) 떠났다고 생각한 적 없다"고 말문을 연 이범수는 "제게는 연기가 즐거운 놀이다. 새로운 놀이를 하고 싶어서 언제나 다음 작품, 새로운 캐릭터를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간만의 코미디 연기도 "어려움은 없었다"는 이범수는 "'웃겨야 한다'는 부담보다는, 시나리오 자체가 재밌었기 때문이다. 시나리오가 웃기면 부담없이 열심히 하면 되는 일이다"고 말했다. 이어 "1차원적이고 소모적인 유머 아닌, 이야기 전체의 흐름이나 구성이 재밌어서 출연하게 됐다"고 밝혔다.

영화 '짝패'(2006)에서도 건달 '장필호' 역을 맡았었다. 이범수는 "악역이 매력있다. 합법적으로 나쁜 짓 다 해도 되니까"라며 "이번 '컴백홈'에서는 '꼴통' 캐릭터라고 해야할까. 편집된 장면이지만 노상방뇨하는 신이 있는데, 그런 걸 어디서 해보겠나?"라 말하며 웃었다.

2019년 개봉한 '자전차왕 엄복동' 이후 3년 만의 주연 복귀를 앞둔 마음은 어떨까. 게다가 '자전차왕 엄복동' 제작에도 참여했으나, 흥행에는 실패했다.

"'엄복동' 제작을 하면서 느끼고 배운 것이 많다"고 어렵게 운을 뗀 이범수는 "세월이 흘러서 기회가 되면 회상하듯 이야기를 할 수 있을 거 같다"고 조심스러워했다.

그러면서도 "당시 급작스럽게 제작을 하게 됐는데, 제가 많이 부족했던 것 같다. 돌이켜보니 책임감과 열정은 가득했지만 기술적으로 미흡했다"고 털어놨다.

"내가 원해서 만들었다면 첫 단추가 좋았을 거란 아쉬움도 있다"는 그는 "(제작 요청을) 거절하지 않은 이유가 있다. 배우는 선택을 받는 직업이다. 누군가가 세팅을 하고, 판을 깔고, 다 만들어두면 배우가 나선다. 그런 수동적인 것보다는 먼저 판을 깔아보고, 이야기를 만들어보고, 능동적으로 임하고 싶었던 취지였으나 잘 안 된 것은 틀림없다"고 고백했다.

한편, 이범수는 티빙 드라마 '빌런즈'와 영화 '범죄도시3' 등 다수의 작품에 참여하며 끊임없이 새로운 얼굴을 보여주려 노력하고 있다.

'빌런즈' 촬영을 최근 마쳤다는 그는 "좋은 배우들이 의기투합한 작품이다. 대본도 재밌었고, 배우들 분량도 고루고루 포진돼있다"며 "CJ가 간식차도 많이 보내줬다"고 웃으며 말했다.

또, "영화 '범죄도시3' 촬영 중인데 즐겁다. '범죄도시' 시리즈 브랜드가 가진 매력도 있고, 이야기 또한 워낙 재밌어서 많은 분들이 기대해주실 거라고 생각 중이다"며 "주최 측도 자신있기 때문에 11월에 '범죄도시3' 촬영이 끝나면 바로 '범죄도시4'에 들어가는 걸로 안다"고 귀띔했다.(사진=제이앤씨미디어그룹 제공)

뉴스엔 배효주 hyo@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