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시 썰전라이브] 김재섭 "XX가 사람이라고? 지록위마 넘어서 '유니콘' 주장"

박성태 기자 입력 2022. 9. 26. 18:04 수정 2022. 9. 26. 18:06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 인용보도 시 프로그램명 'JTBC 썰전 라이브'를 밝혀주시기 바랍니다. 저작권은 JTBC에 있습니다.
■ 방송 : JTBC 〈썰전 라이브〉 (월~금 오후 4시)
■ 진행 : 박성태 앵커
■ 출연 : 윤희석 전 국민의힘 대변인 / 김재섭 전 국민의힘 비대위원 / 장철민 더불어민주당 의원 / 박원석 전 정의당 의원

[앵커]

여권 일부에서는 XX도 없었다. 나는 아무리 들어도 XX가 아니더라. 녀석들이 아니고 배현진 의원 같은 경우는요. 배현진 의원 같은 경우는 국회의원 이 사람들이. 여기서 XX. 제가 녀석들로 표현한 XX가 나왔는데 사람들로 들렸다, 여기가. 박수영 의원도 페이스북에 국회에서 이 사람들이 승인 안 해 주면 쪽팔려서 어떡하냐 이렇게 얘기를 했습니다. 이건 이제 어떻게 보십니까?

[박원석 / 전 정의당 의원 : 터무니없는데요. 저건 음성만이 아니고 입모양이 보입니다, 화면에서.]

[앵커]

시옷 발음의 입모양이.

[박원석 / 전 정의당 의원 : 시옷 발음에 보통 표준어로는.]

[앵커]

사람들도 시옷입니다.

[박원석 / 전 정의당 의원 : 시옷 그런데.]

[앵커]

아가 들어가는군요.

[박원석 / 전 정의당 의원 : 입모양이 달라요. 시옷 아이로 보통 그게 표준어로 쓰잖아요. 그런데 시옷 여이로 발음을 하시더라고요. 보통 그렇게 발음을 하죠. 그게 보여요, 입모양이. 저건 택도 없는 제가 보기에 거의 조작에 가까운 얘기를 하고 있는 거고. 그러니까 이게 가상현실을 믿고 싶지 않으니까 만들어내는 거죠. 대안 현실을 주장하는 거죠, 자기들이.]

[윤희석 / 전 국민의힘 대변인 : 그쪽에서 많이 했던.]

[김재섭 / 전 국민의힘 비대위원 : 사슴을 보고 남들이 다 말이라고 하는 것 같으니까 말로만 이야기하면 좀 부족하겠다. 저건 유니콘입니다 이렇게 주장하는 거랑 거의 비슷하다고 봅니다. 그 이상 이하도 아닙니다.]

[앵커]

유니콘까지 흔히 지록위마를 빗댔었는데 이번에는 지록위유로.

[김재섭 / 전 국민의힘 비대위원 : 이게 왠지 그냥 말로만 주장하면 의견의 독창성이 없으니까 적어도 유니콘 정도는 주장해 줘야 된다라는 강박관념이 있으셨던 게 아닌가라는 생각이 듭니다.]

CopyrightsⓒJTBC, All Rights Reserved.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