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인터뷰] '완전체 마지막 경기' 황인범 "경기력-결과 모두 가져와야"

박지원 기자 입력 2022. 9. 26. 15:19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경기력과 결과 모두 가져와야 한다."

황인범은 "내일 한 경기가 남았다. 디테일한 부분에서 어떻게 움직일지 얘기했다. 수비에서 압박하면 누가 커버를 할 것인지, 또한 공격적으로 나갈 때는 어떻게 할지 정했다. 더불어 오늘 미팅을 하면서 (손) 흥민이 형이 '경기력도 중요하겠지만, 내일은 마지막 경기가 될 수 있으니 결과를 가져오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했다. 선수들도 잘 인지하고 있다. 월드컵을 앞두고 기분 좋게 갈 수 있으려면 경기력과 결과 모두 가져와야 한다. 그래야 조금이라도 자신감을 가지고 큰 무대를 도전할 수 있다"라고 알렸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인터풋볼] 박지원 기자= "경기력과 결과 모두 가져와야 한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은 27일 오후 8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카메룬과 9월 A매치 친선전을 치른다.

이번 9월 2연전은 2022 카타르 월드컵을 앞두고 전원이 참석할 수 있는 최종 모의고사다. 앞서 벤투호는 코스타리카와 2-2(황희찬·손흥민 골)로 비겼다. 그러고 이번엔 '가상의 가나' 카메룬과 맞붙는다.

황인범은 26일 오후 2시 30분 기자회견에 등장했다. 지난 코스타리카전과 관련해서 "매 경기 무실점을 위해 노력해왔다. 수비는 수비수와 골키퍼만 하는 게 아니다. 11명 모두 부족한 모습을 보였기에 2실점을 했고, 11명 모두가 각자의 위치에서 잘했기에 2득점을 할 수 있었다. 카메룬전에서 실점하지 않기 위해서 수비수들끼리 먼저 미팅했다. 그러면서 미드필더, 공격진에 어떻게 압박을 해줘야 하는지 요구했다. 우리가 그 부분을 잘 지켜준다면 무실점하면서 결과를 가져올 수 있는 경기를 할 거로 생각한다"라고 전했다.

이번 카메룬전이 완전체로 치를 수 있는 마지막 평가전이다. 황인범은 "내일 한 경기가 남았다. 디테일한 부분에서 어떻게 움직일지 얘기했다. 수비에서 압박하면 누가 커버를 할 것인지, 또한 공격적으로 나갈 때는 어떻게 할지 정했다. 더불어 오늘 미팅을 하면서 (손) 흥민이 형이 '경기력도 중요하겠지만, 내일은 마지막 경기가 될 수 있으니 결과를 가져오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했다. 선수들도 잘 인지하고 있다. 월드컵을 앞두고 기분 좋게 갈 수 있으려면 경기력과 결과 모두 가져와야 한다. 그래야 조금이라도 자신감을 가지고 큰 무대를 도전할 수 있다"라고 알렸다.

황인범은 "내일 선발이 누구일지 모르겠지만, 누가 나가더라도 준비가 되어 있다고 믿는다. 어제, 오늘 준비했던 부분들을 카메룬전에 잘 보여줘야 한다. 그래야 자신감을 갖고 월드컵에 갈 수 있다. 최대한 실점하지 않도록 득점 찬스를 주지 않는 경기를 하고 싶다. 반대로 저번 경기보다 득점 찬스를 더 많이 만들고, 득점으로 연결할 수 있도록 집중하겠다"라고 경기 각오를 밝혔다.

사진= 대한축구협회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