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설실의 서가] 시장 재창조 7가지 빅 트렌드

이규화 입력 2022. 9. 25. 18:40 수정 2022. 9. 25. 19:00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모바일 미래보고서 2023

커넥팅랩 지음/비즈니스북스 펴냄

2023년은 소비자의 지갑이 굳게 닫힐 전망이다.

ICT와 디지털콘텐츠, 핀테크 전문가들의 모임인 커넥팅랩은 과거 10년의 모바일 트렌드를 짚어보고 앞으로 10년을 좌우할 기점이 될 2023년, 과연 어떤 정보기술이 비즈니스를 새롭게 창조할 것인지 분석했다.

커넥팅랩은 2013년부터 매년 '모바일 미래보고서'라는 이름으로 혁신기술이 가져올 미래에 대한 인사이트를 제공해오고 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모바일 미래보고서 2023

모바일 미래보고서 2023 커넥팅랩 지음/비즈니스북스 펴냄 2023년은 소비자의 지갑이 굳게 닫힐 전망이다. 글로벌 인플레이션이 단기간에 해소될 기미가 없기 때문이다. 실제 한국만 해도 내년 경제성장률이 올해보다 더 둔화될 것으로 보인다. OECD는 며칠 전 한국의 GDP 성장률을 당초 2.5%에서 0.3%포인트 낮춘 2.2%로 전망했다. 경기후퇴는 디지털화도 영향을 미쳤다. 코로나19 팬데믹을 겪으면서 소비자들은 디지털 경험을 했다. 그에 익숙해진 소비자들은 이제 폭넓은 데이터를 갖고 더 스마트한 기술을 신중하게 택하는 경향을 보이고 있다. 비즈니스 환경이 크게 변화하고 있는 상황에서는 단순 전략은 승산이 없다. 글로벌 인플레이션에 휩쓸리지 않고 디지털로 무장한 고객들을 만족시켜야 하는 어려운 과제 앞에서 기업들은 기존 비즈니스를 재검토하고 완전히 '재창조' 해야만 한다. 이를 통해 기존에 없던 수요를 창출해야 한다. 소비자의 일상을 지배하는 기업만이 미래 생존경쟁에서 승리할 수 있다. ICT와 디지털콘텐츠, 핀테크 전문가들의 모임인 커넥팅랩은 과거 10년의 모바일 트렌드를 짚어보고 앞으로 10년을 좌우할 기점이 될 2023년, 과연 어떤 정보기술이 비즈니스를 새롭게 창조할 것인지 분석했다. 커넥팅랩은 모빌리티 통신 전자 금융 게임 등 대한민국 혁신기술의 최전선에서 일하는 실무자들로 구성된 IT 전문가 포럼이다. 40여명의 회원들이 정기적인 세미나를 갖고 출판 강연 칼럼 방송 등으로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커넥팅랩은 2013년부터 매년 '모바일 미래보고서'라는 이름으로 혁신기술이 가져올 미래에 대한 인사이트를 제공해오고 있다. 현장에서 체험한 내용을 바탕으로 하기 때문에 그들의 분석과 주장은 실질적이다. 올해 보고서의 키워드는 리인벤트(Re:invent), 즉 재창조다. 저자들은 커머스, OTT, 메타버스, 디지털 헬스케어, 모빌리티, 휴먼 인터랙션, 스페이스 테크 등 7가지 산업에 초점을 맞춰 변화에 어떻게 대응해야 하는지 실천적 측면에서 분석했다. 팬데믹 이후 불확실한 미래, 혼돈의 시장에 대한 인사이트를 얻을 수 있을 것이다. 커머스와 OTT는 성장세 정체와 경쟁격화를 피할 수 없을 것으로 봤다. 한 대안은 라이브 채널 확대와 게임과의 컬래버레이션이다. 메타버스는 접속이 아니라 현실로 '꺼내오는' 것이 관건이 될 것이며, 모빌리티는 자율주행이 날개를 달아줄 것이다. 디지털 헬스케어는 원격의료의 관문을 넘으면 신세계가 펼쳐진다. 휴먼 인터랙션은 단순 업무의 로봇 대체화로 시장이 폭발할 것이다. 스페이스 테크는 시장 규모를 가늠할 수 없을 우주관광으로까지 외연을 확대할 것이다. 이규화 논설실장

Copyrights ⓒ 디지털타임스 & d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